당대표 출마 김은혜 '낡은정치' 비판 "위기타개책이라곤 오직 윤석열"

윤여정이 나이많아 오스카상 받았나, 핵심은 역량과 비전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이 14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이 14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이 당권 주자들과 당 중진 의원들이 '윤석열 마케팅'에 경쟁적으로 나서는 것에 대해 "낡은 정치"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김 의원은 15일 페이스북에 "이른바 중진이라는 분들이 내세우는 당의 위기 타개책은 오로지 윤석열이다. 윤석열 전 총장과 KTX를 타고 간 인연까지 소환한다"며 "당권 주자라는 분들도 '개인적인 인연으로 따지면 내가 제일 가깝겠다' 마케팅에 가세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스스로 고쳐서 문제를 해결할 생각을 하지 않고 아직 정치 참여 선언도 안 한 사람과 스치고 들은 인연까지 동원하는 정치는 낡은 정치"라며 "다음 당 대표에게 필요한 것은 실패한 낡은 경험이 아니라 도전 정신과 새로운 상상력"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김 의원은 당 일각에서 '초선 당 대표론'에 대해 회의적인 반응이 나오는 것에 대해서는 "초선의원의 당대표 도전이 보수 정당의 역사에서 찾아보기 힘든 낯선 도전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파격적인 리더십 교체'를 외치며 감히 출마를 선언한 이유는 간명하다"며 "지금 국민의힘이 처한 상황 또한 지난 역사에서 찾아보기 힘든 초유의 상황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금 당 대표의 나이가 많다고 문제 삼는 사람이 있는가. 오스카가 윤여정 선생이 연세가 많아 상을 준 것이 아니었듯이 핵심은 역량과 비전"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국민의힘이 집권해도 시계바늘이 거꾸로 돌아갈 일은 없다는 확신을 국민께 드려야 한다. 그래서 이번에 선출되는 당 대표의 얼굴이 중요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이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에 분노하면서도 국민의힘 지지를 주저하는 가장 큰 이유는 '과거로 돌아가는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라며 "국민의힘이 집권해도 시계바늘이 거꾸로 돌아갈 일은 없다는 확신을 국민께 드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