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당 배신했던 사람들이 복당 반대…황교안 왜 나랑 묶나"

무소속 홍준표 의원 무소속 홍준표 의원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자신의 국민의힘 복당을 반대하는 이들에 대해 "당을 배신하고 3년 동안 당 밖에서 당 해체를 주장했던 사람들"이라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15일 페이스북을 통해 "내 복당에 반대하는 세력은 탄핵 대선과 위장 평화 지방선거 때 야당 승리를 극렬히 반대했던 그 사람들"이라며 "26년 동안 당을 지킨 나를 거부할 명분이 있나"라고 말했다.

이는 과거 바른미래당에 몸담았던 '탈당파'들을 언급한 것으로 풀이된다.

 

당내 일각에서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와 자신을 싸잡아 경계하는 데 대한 불편한 감정도 드러냈다.

홍 의원은 "질 수밖에 없었던 탄핵 대선에 출마하고 지방선거를 지휘했던 저와 이길 수밖에 없었던 지난 총선을 막장 공천으로 지게 만든 사람을 한데 묶어 반대하는 것은 또 무슨 억하 심보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기존 정치 상식도 망각하게 만드는 뻔뻔한 복당 정국"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