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스승의날 축사…"선생님들 헌신덕에 봄을 맞았다" [전문]

문재인 대통령이 '제40회 스승의 날'인 15일 영상을 통해 축사를 전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제40회 스승의 날'인 15일 영상을 통해 축사를 전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제40회 스승의 날을 맞아 "선생님들이 대한민국의 희망"이라며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 속에서 헌신하는 선생님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에 올린 영상 축사를 통해 "원격 수업부터 안전한 학교를 만드는 일까지 선생님들의 헌신 덕분에 아이들은 친구들과 함께 교실에서 봄을 맞이할 수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우리는 교실에서 배우고 가르치며 사랑하는 일이 얼마나 소중한지 새삼 깨달았다"며 "코로나로 인한 학력 격차를 줄이기 위해 아이들의 손을 놓치지 않으려 애쓰는 선생님들, 아이들의 꿈 꿀 권리를 위해 헌신하는 선생님들이 대한민국의 희망"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에게 교육은 미래를 준비하는 일"이라며 "이제 우리 앞에는 누구도 경험해보지 못한 코로나 이후 시대가 놓여있다. 교육이 먼저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는다면, 우리 아이들이 변화 속의 주역이 될 것이다. 교육이 새로운 가능성과 마주한다면, 우리 아이들이 새로운 미래와 만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정부의 적극적인 뒷받침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도 마땅히 해야 할 책무를 잊지 않겠다"며 "선생님들이 긍지 속에서 가르치는 일에 전념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겠다. 학교 현장에서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경청하고 소통하겠다"고 했다.

※다음은 SNS에 공개된 메시지 전문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제40회 스승의 날'인 15일 SNS에 '선생님, 감사합니다'라는 제목의 메시지를 올렸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제40회 스승의 날'인 15일 SNS에 '선생님, 감사합니다'라는 제목의 메시지를 올렸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