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복당 논쟁, 흠집내기용…이재명 되면 文 1년 내 감옥 갈 수도" (종합)

"당원이 당의 주인 그들이 나를 원해"…복당 공식화
"도로한국당·막말 명분없는 주장"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14일 오후 대구 수성구 지역구 사무실에서 국민의 힘 복당과 관련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14일 오후 대구 수성구 지역구 사무실에서 국민의 힘 복당과 관련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14일 오후 대구 수성구 지역구 사무실에서 국민의 힘 복당과 관련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14일 오후 대구 수성구 지역구 사무실에서 국민의 힘 복당과 관련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국민의힘 복당 의사를 공식화한 홍준표 무소속 의원(대구 수성을)이 14일 "복당 문제를 논쟁거리로 삼는 것은 (당 내) 극히 일부 계파의 흠집내기용"이라고 평가하며 "이 당의 주인은 당원이고, 당원 대부분은 복당에 찬성한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이날 대구에서 복당 문제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열고 "복당을 반대하는 것은 극소수로, 명분 없는 주장에 불과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홍 의원은 지난 10일 '친정집' 국민의힘에 복당을 공식 신청했다. 지난해 4·15 총선 컷오프에 반발하며 탈당한 지 1년 2개월만이다.

그러나 이후 홍 의원이 복당할 경우 국민의힘의 쇄신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가 초선 그룹을 중심으로 제기되면서 당 내 기류는 그리 우호적이지 못한 상황이다.

이 같은 반대 목소리에 홍 의원은 "도로한국당이라는 말은 자유한국당의 존재 자체를 부정하는 것이고, 그러면 거기서 정치를 했던 재선 이상 국회의원들은 다 그만둬야 하는 것 아니냐"며 "그런 논리라면 초선들도 국민의힘이 아니라 '도로미래통합당'이다. 말도 안 되는 논리"라고 비판했다.

막말 논란에 대해서는 "내가 막말한 것이 뭐가 있느냐고 하면 아무도 예를 드는 사람이 없다. 탄핵 이후 대통령 선거 당시 드루킹이 덮어씌운 프레임"이라고 항변했다.

그러면서 "우리(보수 진영)를 궤멸시킨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는 애걸하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게도 합당하자고 하면서 같은 식구는 받지 않는다면 계파논리밖에는 설명할 수 있는 게 없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여권의 대선 주자는 누가 될 것 같은가'라는 질문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통령이 된다면 문재인 대통령은 1년 안에 감옥에 갈 수 있다"며 "지금 여권의 과제는 문 대통령이 퇴임한 후 안전을 보장해줄 수 있는 후보를 찾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 입장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무조건 아니고, 제일 위험한 사람이라고 생각할 것이다. 그 외 믿을만한 사람은 대통령 본인이 결정한다. 지금 열심히 어떻게 한 번 만들어볼까 하는 생각을 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현재 국민의힘의 지지율에 관해 "지난 1년 동안 별 다른 대여 투쟁 없이 가만히 있으면서 반사이익을 받은 지지율로, 대선에서 통할 수 있다고 보지 않는다"고 평가절하하며 "지금이라도 포지티브 전략으로 바꿔야 한다"고 지적했다.

스스로의 복당이 '포지티브'냐는 질문에는 "그저 국회의원 한 사람의 복당 문제이지, 그게 지지율에 영향이 갈 만큼 큰 문제냐"고 반문하면서 "그저 하나의 밀알이 되겠다고 이미 밝힌 바 있다"고 잘라 말했다.

'복당할 경우 차기 대선후보 경선에 참여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전국 8천100명을 대상으로 개별 면접을 해서 대한민국의 문제점이 뭔지에 대해 정밀하게 살폈다. 이 보고서를 6월 초에 발표하고, 8월에 미래 전략 보고서를 만들고 난 뒤 참여 여부를 생각할 것"이라며 대권 도전에 대한 의지를 숨기지 않았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