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국무총리 첫 출근…"철저하게 통합 지향"

"코로나19 우리 모두 함께 라야 극복할 수 있어"

김부겸 신임 국무총리가 14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7시께 김 총리 임명안을 재가했다. 연합뉴스 김부겸 신임 국무총리가 14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7시께 김 총리 임명안을 재가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는 14일 "철저하게 통합을 지향하는 그런 총리가 되겠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로 첫 출근하면서 '임명동의안 처리과정에서 여야 대립이 상당했는 데 계획은'을 묻는 기자 질문에 "(코로나19 등) 어려움은 우리 모두 함께 라야 극복할 수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일하는 자세나 앞으로 바라보는 그런 방식도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으는 방법으로 해내겠다"며 "여야 모두에게 정말 성심성의껏 상황을 설명 드리고 도와달라고 그렇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정책의 우선 순위를 어디에 두고 국정운영을 할지'에 대해선 "코로나19 싸움 과정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때문에 정상적 일상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며 신중한 입장을 나타냈다.

이어 "이 과정에서 국민들의 삶이 일상이 정상으로 돌아가야만 여러 가지 경제정책이 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준비를 차분히 해서 국민들이 해 볼 수 있겠다 마음이 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그동안 (코로나19와의) 싸움에 헌신적으로 버텨 오신 국민여러분들에게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며 코로나19 대응에 주력할 뜻을 비쳤다.

김 총리는 "저와 모든 공직자들이 정말 혼신의 힘을 다해서 이 어려움을 국민과 함께 극복하고 이후에 새로운 대한민국, 여러 가지 도전적 과제를 극복할 수 있도록 그렇게 잘 준비하겠다"고 약속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