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가장 잘한 일 여론조사 1위 "잘한 일이 없다, 35%"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취임 4주년 특별연설을 하며 물을 마시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취임 4주년 특별연설을 하며 물을 마시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평가가 최근 큰 변동이 없는 추이를 보이고 있다. 앞서 3월 LH사태로 인해 부정평가 여론이 크게 높아진 후, 콘크리트 지지층의 존재가 추정되는 긍정평가를 기반으로, '더는 나빠지지 않는' 모습이다.

전국지표조사(NBS) 전국지표조사(NBS)

▶13일 나온 전국지표조사(NBS) 5월 2주차 조사 결과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평가는 긍정 39%, 부정 56%로 나타났다.

긍정평가의 경우 4·7 재보궐선거 즈음인 4월 1주 및 2주에 연속으로 35%를 기록하며 이 조사가 지난해 7월부터 시작된 이래 최저치를 찍은 후, 38%→37%→39%로 소폭 반등한 모습이다.

부정평가의 경우 4월 3주에 59%로 역시 최고치를 찍은 후, 최근 3주 연속 56%를 나타내고 있다.

최근 3주만 보면 긍정평가의 경우 1~2% 수준의 등락을, 부정평가는 제자리인 상황이다.

이를 두고는 부정평가가 높아진 계기인 LH 사태 및 정부여당 고위직 인사들의 부동산 '내로남불', 그에 따른 재보궐선거 참패의 영향이 이제는 다소 옅어진 데 따른 것이라는 분석이다.

최근 각 후보자들의 비의 내지는 불법 의혹이 터지면서 나타난 인사청문회 악재 역시, 지명자인 문재인 대통령에게만 향하기보다는 각 후보자에게 '배분'된 점이(그래서 문재인 대통령 몫은 줄어든 점이), 매주 진행되는 해당 부정평가를 더는 떨어뜨리지 못하고 있다는 풀이가 제기된다.

▶긍정평가가 가장 많았던 연령대는 40대(해당 연령대에서 56%가 답변)이고, 가장 적었던 연령대는 60대(해당 연령대에서 25%가 답변)였다.

부정평가가 가장 많았던 연령대는 60대(해당 연령대에서 73%가 답변)이고, 가장 적었던 연령대는 40대(해당 연령대에서 39%가 답변)였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광주·전라에서 긍정평가(해당 지역에서 66%가 답변)가 가장 많았다. 긍정평가가 가장 적었던 지역은 대구경북(해당 지역에서 19%가 답변)이었다.

반대로 서울에서 부정평가(해당 지역에서 63%가 답변)가 가장 많았고, 부정평가가 가장 적었던 지역은 광주·전라(해당 지역에서 27%가 답변)였다.

전국지표조사(NBS) 전국지표조사(NBS)

▶이번 조사에서는 문재인 대통령 취임 4주년을 맞아 '재임 기간 중 가장 잘한 일'도 물었다.

그런데 1위 답변은 질문 자체를 부정하는듯한 '잘한 일이 없다'(35%)였다. 이어 2위가 '코로나 방역과 피해자 지원'(23%)이었다.

공동 3위는 각 8%씩 차지한 3개 답이었는데, '가족이나 측근의 비리가 불거지지 않은 점' '남북관계 개선과 평화 정착' '권력기관 개혁'이었다.

전국지표조사(NBS) 전국지표조사(NBS)

▶'재임 기간 중 가장 못한 일' 역시 물었다.

1위는 '주택문제 등 민생경제 문제에 대처를 못한 점'(40%)이었다.

이어 2위는 '장관이나 참모 등의 인사를 잘 못한 점'(13%), 3위는 '이념이나 정파에 따라 정치권과 국민을 분열시킨 점'(12%)이었다.

이번 조사는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가 지난 10~12일 전국 성인 1천3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해당 조사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 3.1%포인트.

해당 조사 관련 자세한 내용은 전국지표조사 홈페이지 및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