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웅, 국민의힘 대표 출마 "윤석열, 조속히 입당해야…홍준표, 복당 전 사과부터"

국민의힘 김웅 초선 의원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당 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웅 초선 의원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당 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웅 의원이 13일 당 대표 출마 기자회견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조속한 입당을 언급했다. 또 최근 복당을 선언한 홍준표 의원에 대해서는 "사과가 우선이다"는 입장을 내놨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당권 출마 기자회견을 열었다. 회견 후 기자들에게 "윤 전 총장은 전당대회가 끝나고 빨리 들어와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우리당의 적극 지지층과 윤 전 총장의 지지층이 겹치기 때문에 제3지대에서 시간 낭비할 필요가 없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초선 의원으로 유일하게 당 대표 출마에 나선 임 의원은 이날 홍준표 의원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에 대해 각기 다른 의견을 내놨다.

김 의원은 "홍 전 대표는 과거 막말 등으로 인해 상처받은 분들에게 사과를 하고 좀 더 업그레이드된 모습을 보여준다면 당 안으로 들어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본다"고 평가했다.

안 대표에 대해선 "기존에 국민의당 만들어져 있어서 국민의힘에 들어올 것 같았으면 벌써 들어왔을 것"이라며 "제가 당 대표가 되면 안 대표를 만나 의향과 생각을 나눠볼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