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철도기술 국제인증 취득 지원

국토부, 올해 14건 각 1억원·임직원 역량 교육 강화

㈜우리기술의 승강장 스크린도어. 국토부 제공. ㈜우리기술의 승강장 스크린도어. 국토부 제공.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국내 철도기술이 국제인증을 취득할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 지원에 나선다.

국토교통부는 철도기술 14건을 선정, 국제인증을 추진해 국가 연구개발(R&D) 연계형 기술에 대한 성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세계적으로 통용되는 철도분야 국제인증으로는 철도용품 안전성에 대한 표준인 안전성 인증(SIL), 유럽 지역을 중심으로 부품 간 상호 호환성을 보장하는 기술기준 인증(TSI), 철도산업에 특화돼 기업의 생산능력 및 품질기준을 평가하는 품질규격(IRIS) 등이 대표적이다. 또 대부분의 철도사업 발주처가 국제인증을 요구하고 있다.

국산 철도기술은 연구개발 투자 등에 힘입어 빠르게 성장하고 있지만, 기업들은 해외 발주처가 요구하는 안정성 등 국제 인증을 취득하는 데 비용과 시간이 소요돼 해외 시장 진출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국토부에 따르면 국제인증 취득에는 평균 약 4억원의 비용과 31개월의 시간이 소요된다.

이에 국토부는 2018년부터 중소·중견기업이 개발한 국내 철도기술이 국제인증을 취득하도록 건당 최대 1억원까지 비용을 지원해 왔다. 아울러 임직원을 대상으로 역량강화교육 과정을 제공하고 있다.

국제인증 취득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국토부는 매년 지원사업 규모를 확대하고 있다. 2018년 4건, 2019년 9건, 2020년 14건에 이어 올해 상반기 14건을 지원 사업으로 선정했다.

올해는 R&D 연계형 기술을 다수 선정했다. ▷폐색정보 전송장치 ▷저상트램 관절장치 ▷고속철도 제동슈 ▷승강장 스크린도어 등 14건의 국제인증 취득을 지원한다.

김선태 국토부 철도국장은 "연평균 250조원 규모의 세계 철도시장은 탈탄소 전략, 포스트 코로나 경기부양책 등에 힘입어 연 2.2%로 빠르게 성장할 전망"이라며 "국내 우수한 철도기술이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하는데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국제인증 지원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