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성준, 김부겸+임박노 논란 두고 "야당과 흥정·한명은 낙마 요청, 정당하지 않아"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진성준 의원 페이스북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진성준 의원 페이스북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페이스북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페이스북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일명 '임박노',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그리고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거취 논란에 대해 12일 한마디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명 철회를 하는 방안, 여야 간 협상을 통해 이들의 거취를 결정하는 방안, 셋 중 한명은 낙마시켜야 한다는 더불어민주당 초선 의원들 중심의 주장, 결국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이 무산돼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하는 상황 등 다양한 경우의 수가 언급되는 가운데, 진성준 의원은 각 후보자에 대해 인사청문회를 실시한 각 상임위원회의 결정에 맡겨야 한다는 원칙론을 폈다.

그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윤호중 원내대표님께 건의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글에서 진성준 의원은 "국무총리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 결과를 놓고 의견이 분분하다"며 "인사청문위원들이 소관 상임위원회를 열어 청문보고서 채택 여부를 논의해 결론을 내도록 해 달라"고 요구했다.

그는 "상임위원회의 결정에 맡기는 게 국회 운영의 기본원칙에 부합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진성준 의원은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을 야당 지도부와 흥정해 결정하거나, 부적격 인사가 누구인지 특정하지 않은 채 누구라도 한 명은 낙마시켜야 한다고 요청하는 것은 정당하지도 않고 의회민주주의의 원리와도 맞지 않다"고 주장하면서 "어려울수록 원칙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진성준 의원은 "상임위원회 중심의 국회 운영원칙에 맡겨 달라"고 글을 마무리지었다.

해당 문제는 문재인 대통령이 청문보고서를 보내달라고 밝힌 시한인 14일까지 정치권의 핫 이슈가 될 전망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까지 다양한 경로를 통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임박노의 거취와 관련한 여야 협상이 14일까지도 결렬될 경우, 그 여파는 문재인 대통령의 임명 강행으로 종결되지는 않을 전망이다.

이후 야당은 장관 임명과는 달리 국회 임명 동의가 반드시 필요한 김부겸 총리 후보자에 대해 '낙마' 등을 목표로 강경 대응을 하는 것은 물론, 이어질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해서도 같은 입장을 취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