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文 남은 1년이라도 '남 탓' 멈추고 책임정치 하시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2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의 대선주자들을 향해 "남은 1년이라도 소모적 정쟁과 '남 탓' 경쟁을 멈추고, 국가의 발전과 미래에 관심을 가지는 최소한의 책임정치를 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 대선주자들의 변명과 무책임, 언제까지 지켜봐야 하나"라고 운을 떼며 "문 대통령의 취임 4주년 연설은 자화자찬으로 가득했고 국정운영의 기조를 제대로 바꾸겠다는 의지가 전혀 보이지 않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K방역에 취해 백신 후진국이 됐다'는 국민의 비판에 대해서는 '백신 개발국이 아니다' '대규모 선 투자를 할 수도 없었던 우리의 형편' 등 변명으로 일관했다"며 "K방역은 대한민국 역대정부가 만든 의료 시스템, 의료진의 헌신적인 노력, 그리고 국민의 참여가 만든 것으로 (정부가 아닌) 대한민국이라는 나라의 실력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권의 실력은 백신 확보로 나타난다. 그 점수는 낙제점이었다"면서 "대한민국의 실력을 정권의 실력인 것처럼 자화자찬하다가 결국 정체가 드러난 것"이라고 했다.

안 대표는 "이번 대통령 연설은 기나긴 변명 끝의 무책임 선언"이라며 "일말의 기대를 저버리고, 지난 4년간 실망한 국민께 남은 1년은 절망을 더하겠다는 일방통행식 선언"이라고 일갈했다.

그는 "집권여당의 대선주자들조차 대통령에게 제대로 된 민심을 전달하고 대통령과 함께 국정을 책임질 생각은 하지 않고 '남 탓'하기 바쁘다는 점이 더 큰 문제"라고 비판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관당'(官黨)이라는 조어까지 사용해가며 국정실패의 책임을 관료에게 돌렸고, 정세균 전 총리는 '지자체' 책임을 언급, 이낙연 전 총리는 주택지역개발부 신설을 언급하며 '정부조직'에 책임을 넘겼다는 것이 안 대표의 분석이다.

그는 "집권여당이 공은 가로채고, 과는 남 탓하고, 국민과 야당의 정당한 비판에는 파르르 떠는 모습을 보여서야 되겠나"라면서 "권한과 책임은 함께 주어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