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노조 "박준영 배우자 도자기 판매는 잘못했지만, 조속히 임명해야"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해양수산부 노동조합이 9일 박준영 해수부 장관 후보자를 조속히 장관으로 임명해야 한다는 내용의 지지 성명을 9일 냈다. 앞서 인사청문회에서 논란이 된 배우자의 도자기 불법 판매는 잘못됐다면서도, 박준영 후보자 개인 역량을 고려해 장관 임명이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이다.

앞서 한국해운협회와 수협중앙회 등 해수부 유관 업계에서도 박준영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촉구하는 성명을 잇따라 낸 바 있는데, 곧 자신들의 수장이 될 가능성이 높은 후보자에 대해 직원들도 임명 촉구 성명을 낸 것이다.

이날 해수부 노조는 성명서에서 "배우자의 도자기 불법 판매 논란으로 촉발된 장관 후보자의 자질 문제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러운 마음을 전한다"면서도 "장관의 신속한 임명으로 해수부의 현안 해결과 안정화가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박영준 후보자 배우자의 '도자기 불법 판매'를 두고는 "본인뿐만 아니라 가족들도 국민 눈높이에 어긋나지 않도록 올바른 삶을 살도록 잘 살펴야 하는 후보자로서의 책무를 소홀히 한 점에 대해선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개인 자질에 대한 객관적인 평가가 이슈에 묻혀 제대로 논의되지 못하고 있는 점은 안타깝다며 "차관까지 올랐음에도 30년 동안 모은 재산이 약 2억 원 정도밖에 없다는 사실에서 후보자가 한눈팔지 않고 업무에만 전념했다는 점과 청렴성을 엿볼 수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해수부 현안과 관련, "가장 큰 현안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와 관련해 후보자는 어촌양식정책관 재임 당시 과단성 있는 결단으로 후쿠시마 인근 8개 현 수산물 수입금지 결정을 이끌어냈다"며 "어촌 소멸 현상을 막고 지역 균형 발전을 위해 어촌뉴딜 사업을 발전시켜야 한다는 확고한 철학도 갖고 있다"고 했다.

현재 야당인 국민의힘은 박준영 후보자를 비롯해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등 일명 '임·박·노 3인방'에 대해 후보자 본인 및 가족 등의 과거 비리 내지는 불법 의혹들을 거론하며 부적격 의사를 보이고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