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당대회 앞둔 국민의힘, '경선규칙' 논란 촉발…변경 가능성은?

일부 주자들, 당심비중 낮추는 방향으로 경선규칙 변경 요구
변경 가능성 희박…개정은 각 후보에 유불리로 작용하기 때문에 합의 어려워

국민의힘 김기현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전당대회 준비위원회 1차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기현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전당대회 준비위원회 1차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내달 중순 치러질 예정인 국민의힘 전당대회를 앞두고 대표 경선에 나설 주자들이 연일 표밭을 누비고 있는 가운데 뒤늦게 경선규칙을 걸고 넘어지는 후보들이 나오고 있다.

현행 '당원 투표 70% + 일반시민 여론조사 30%'규정을 손 볼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다. 이들은 민심(여론조사) 반영비율이 너무 낮아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당과 민심이 겉돌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

하지만 정치권에선 이미 대표경선 출마의사를 밝힌 후보가 예닐곱 명에 달하는 상황이라 경선규칙 개정은 불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규칙 개정이 각 후보들에게 유·불리로 작용할 수 있어 합의가 어렵기 때문이다.

결전을 한 달여 앞둔 국민의힘 내부에서 전당대회 경선규칙 변경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당 장악력보다는 대중적인 인지도가 높고 인구가 많은 수도권에 정치적 기반을 두고 있는 후보들을 중심으로 당원 투표 70%와 일반시민 여론조사 30%로 대표를 선출하는 현행 규칙에서 당원 비중을 50~60% 수준으로 낮추자는 목소리가 나온다.

내년 정권교체를 위해선 차기 대통령 후보는 물론 당 대표까지 대중적 인지도를 갖춘 인물로 진용을 갖추고 함께 바람몰이에 나서야 한다는 논리다.

당 관계자는 "확실한 정권교체를 위해선 당의 차기 대권주자와 시너지(상승효과)를 낼 수 있는 당 대표가 필요하다"며 "민심반영 비율을 높여 보다 대중친화적인 인사를 당의 간판으로 내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당내에선 이제 와서 경선규칙 수정은 어렵다는 반응이 대세다. 어떤 방향으로 경선규칙을 손보더라도 각 후보들에게 유·불리로 작용할 수 있어 후보 간 합의가 거의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특히 9일 현재 기존 경선규칙으로 표 계산을 마친 후보들이 무려 8명이나 출마 결심을 굳힌 상황이라 경선 규칙 개정 논의는 전혀 힘을 받지 못 할 것으로 예상된다.

당 관계자는 "온갖 명분을 가져다 붙기겠지만 결국 경선규칙 개정의 목적은 자신에게 보다 유리한 선거조건을 만들겠다는 것 아니냐!"며 "시합 중 경선규칙 논의는 아무런 소득도 없이 갑론을박으로 시간만 허비하는 부작용이 많았기 때문에 대부분의 공당에서는 출마후보군 형성되기 전 규칙을 미리 정비해 놓는다"고 말했다. 현 시점에서 경선규칙 논의는 불필요한 분란만 자극할 우려가 크다는 걱정이다.

아울러 민심반영 비율을 높여 보다 대중친화적인 대표를 선출하자는 주장도 설득력을 잃고 있다.

지난 2일 마무리 된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에선 국민의힘보다 훨씬 당심 반영비율이 높은 '대의원 45% + 권리당원 40% + 국민 여론조사 10% + 일반당원 여론조사 5%'규칙이 적용됐음에도 인지도가 가장 높은 송영길 대표가 최고 득표율로 선출됐기 때문이다.

정치권 관계자는 "선무당이 장구 탓 한다고 경쟁력 없는 후보들이 경선규칙 개정논의를 앞세우기 십상"이라며 "마치 당심 비율을 낮추는 것이 선진 제도인양 정당정치를 폄훼하는 시도 역시 더 이상 없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