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감 몰아주기' 의혹 靑 비서관 사의 표명…"인정 못해"(종합)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전효관 청와대 문화비서관의 서울시 재직 당시 '일감 몰아주기' 의혹 및 김우남 한국마사회장의 직원 상대 폭언 의혹에 대해 감찰을 지시했다. 사진은 지난 2016년 당시 전효관 서울혁신기획관(왼쪽)과 더불어민주당 김우남 의원(오른쪽).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전효관 청와대 문화비서관의 서울시 재직 당시 '일감 몰아주기' 의혹 및 김우남 한국마사회장의 직원 상대 폭언 의혹에 대해 감찰을 지시했다. 사진은 지난 2016년 당시 전효관 서울혁신기획관(왼쪽)과 더불어민주당 김우남 의원(오른쪽). 연합뉴스

전효관 청와대 문화비서관이 자신이 설립한 회사에 일감을 몰아줬다는 의혹이 불거진 지 한 달만에 사의를 표명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곧 사의를 수용할 것으로 보인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7일 서면 브리핑에서 "전 비서관은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이지만 더이상 국정 운영에 부담을 줄 수 없어 사직하고, 자연인 신분으로 해명과 대응을 해나가겠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태규 국민의당 국회의원은 전 비서관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시절인 2014년 8월부터 2018년까지 서울시 혁신기획관으로 재직하면서 과거 자신이 설립한 회사에 총 51억원 규모 서울시 사업 12건을 몰아줬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지난달 14일 김진국 청와대 민정수석에게 전 비서관 감찰을 지시했다.

박 대변인은 "민정수석실은 전 비서관과 서울시 관계자 등 50여 명을 임의조사하고 법적으로 가능한 범위에서 관련 자료를 검토했으나, 전 비서관이 용역 수주에 관여한 사실을 확증할 진술이나 자료는 발견하지 못했다"면서 "15년 전에 발생한 일에 대해 정확한 실체 파악을 위해서는 서울시, 업체 임직원에 대한 전면 조사가 필요하지만 이는 청와대 감찰조사권의 범위를 넘는 부분"이라고 전했다.

이에 민정수석실은 전 비서관 감찰 자료를 수사기관에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청와대는 자신의 측근을 채용하려는 과정에서 직원에게 욕설했다는 의혹을 받는 김우남 한국마사회장도 감찰, 김 회장이 해당 직원뿐 아니라 다른 직원에게도 욕설과 폭언을 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감찰 결과와 자료를 농림축산식품부에 이첩하고 규정에 따라 조치하도록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