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수' 배우러 간 김웅…김종인 "계파 꼬붕 되지말라"

김 前위원장 "자기 정치를"…당권 도전 관련 조언

국민의힘 초선 당권주자인 김웅 의원이 7일 오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사무실에서 김 전 비대위원장을 만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초선 당권주자인 김웅 의원이 7일 오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사무실에서 김 전 비대위원장을 만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 중 한 명인 초선 김웅 국회의원이 7일 '한 수' 배우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을 찾았다. 김 전 위원장이 국민의힘 당권주자를 공개적으로 만난 것은 처음이라 정치권에선 이번 회동을 계기로 김종인식 멘토 정치가 본격화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김 의원은 이날 서울 종로구에 있는 김 전 위원장 사무실을 찾아 김 전 위원장과 40분간 만남을 가졌다. 대화를 마친 뒤 김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김 전 위원장이 "누군가의 계파 꼬붕(수하)이라는 말을 듣지 않도록 자기만의 정치를 하라"며 "왜 꼭 당 대표가 돼야 하는지, 다른 사람은 왜 안 되는지 강하게 주장하라. 지금까지는 너무 얌전했다. 세게 붙어라"고 조언했다고 전했다.

또한 김 전 위원장이 "당이 변화를 반드시 해야 한다"면서 "당이 변화하는 것은 새 인물이 당대표가 되는 것보다 더 효율적인 것은 없다"고 말했다고 알렸다.

김 의원은 당내 대표적 유승민계로 꼽힌다. 이 때문에 그가 당권 도전에 나선 이면에 유승민 전 의원이 있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잇따른다.

이와 함께 김 의원은 '김 전 위원장이 초선 당 대표에 대해서는 어떻게 보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아주 긍정적으로 이야기하더라"며 "제가 당 대표가 되면 도와줄 거냐 물었더니 '개인적으로는 꼭 도와주겠다'고 답했다"고 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관련해선 김 전 위원장이 "상당히 선택지가 없어진 상황으로, 시간을 좀 두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고 했다. 김 의원은 '선택지가 좁아졌다'는 발언의 의미에 대해 "제3지대 창당 작업이 지지부진한 상태에, 며칠째 윤 전 총장의 메시지도 나오지 않는 것 등을 이야기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반면 김 전 위원장은 김 의원과 만남 후 '윤 전 총장 입지가 좁아졌다는 것이 무슨 말이냐'고 묻는 기자들에게 "윤 전 총장의 이야기는 일체 한 적이 없다"고 잘랐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에 대해 물어보지 마라"며 "그 사람에게 특별히 관심 가진 것도 아니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