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野 당 대표에 영남 출신 후보 배제? 어처구니 없는 궤변"

"국민의힘 영남 출신 후보 배제, 민주 호남출신 후보 배제 논리와 다를 바 없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 무소속 홍준표 의원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전당대회를 앞둔 국민의힘 내부에서 '영남 출신 후보 배제론'이 나오는 것을 두고 "민주당에서 호남 출신 후보를 배제해야 한다는 논리와 다를바 없는 어처구니 없는 궤변"이라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 대표 선출은 당원과 국민들의 판단과 선택에 맡겨야지 일부 국회의원들이 계파 논리나 자기 개인적인 바램을 일반화 하려는 시도는 당의 화합과 발전을 저해하는 저급한 정치이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황교안 전 대표의 복귀에 대해서도 의견을 드러냈다. 홍 의원은 "어느 특정인의 정치 재개를 반대하는 것도 타당하지 않다"라며 "지난 한국 정치사를 보면 선거 패배하고 다시 일어나 지도자가 된 사례가 훨씬 많다"고 언급했다.

또한 "야당에서 가장 경계 해야 할 것은 분열이다"라며 "개인적인 호오(好惡)는 이제 접어야 한다. 합심해 모두 안고 정권교체의 큰길로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