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지난 총선 영남 없었으면 군소정당 전락"

"영남 유권자 정서 후벼파는 발언 안된다"
"영남당 시비는 적대세력의 막말 프레임"

국민의힘 정진석 공천관리위원장이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서울시장 및 부산시장 본경선 진출자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정진석 공천관리위원장이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서울시장 및 부산시장 본경선 진출자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이 4일 "전국 정당이 되기 위해서 영남 이외의 다른 지역에서 더 많은 지지를 받도록 노력해야지, 영남 유권자의 정서를 후벼 파듯 하는 발언은 절대 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전국 유권자의 25%를 차지하는 영남은 언제나 우리 당에 전폭적인 지지를 보내준 곳이고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해 주고 있는 곳이다. 지난 총선 때 영남의 압도적인 승리가 아니었으면 지금 우리 당은 군소정당으로 전락했을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충남 공주·부여·청양이 지역구인 당내 최다선(5선) 정 의원은 "민주당이 텃밭인 호남을 비난한 것을 본 적이 있느냐. 연일 감사하다고 고개를 숙이고 있지 않느냐"며 "호남 출신인 이낙연, 정세균 두 사람이 국회의장, 국무총리, 당 대표, 대선 후보 돌아가면서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당 당 대표 선거에서 호남 출신인 송영길과 홍영표가 맞붙어 싸웠다"며 "민주당 국회의원 누가 호남 일방주의', '호남당' 언급을 한 적이 있느냐. 어느 언론이 '민주당은 호남 정당이다', '지역 안배 왜 안하느냐'고 시비를 붙은 적이 있느냐. 이게 정상이고 상식"이라고 설명했다.

정 의원은 또 "우리 당 떠받치고 있는 분들이 영남 사람이다. 이 분들이 문재인 정권을 강력하게 비판하는 것이 잘못된 것이냐. 왜 영남당 시비인가"라며 "이건 수년 전 우리 당 사람들이 입만 열면, 적대세력들이 '막말'이라고 몰아붙인 막말 프레임의 변형"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태풍으로 무너진 집에 이제 겨우 기둥 하나 세웠는데 밥그릇 챙기려고 싸울 때가 아니지 않느냐. 당 일부에서 나오는 '영남당' 운운은 자해행위"라고도 했다.

정 의원은 "통합을 이야기하고 중도지지층 확장을 이야기하면서, 영남 배제를 이야기하느냐. 우리 스스로 왜 우리 당에 상처를 주는 편 가르기를 하는 것이냐"며 "인사의 제1원칙은 적재적소이고, 여유가 있으면 '지역 안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1년 후 대선에서 정권교체를 바란다면 전라도면 어떻고 경상도면 어떻고 충청도면 어떠냐. 적들이 우리에게 거는 '영남당 프레임'을 스스로 확대 재생산하면, 정권교체고 뭐고 다 '도로 아미타불'이 된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