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웅 "윤석열, 우리 당에 빨리 들어오는 게 유리해…전당대회로 명분 만들겠다"

"검사 사직하던 날, 尹 '못챙겨줘 미안하다' 해"

김웅, 윤석열. 매일신문DB, 연합뉴스 김웅, 윤석열. 매일신문DB, 연합뉴스

당권주자인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4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전당대회 후 우리 당에 뭔가 변화가 있으면 빨리 들어오는 게 본인에게 유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제가 당대표가 되면) 이 당이 정말 변했다고, 누가 보더라도 새누리당·자유한국당과 다르다고 (생각)하게 된다면 들어오실 수밖에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을 언급하며 "윤 전 총장은 쉽게 말해 TK 지지율이 가장 높고 우리 당 지지자들과 겹친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 당에) 들어와야 한다"며 "명분이 있어야 하는데, 이번 전당대회 과정에서 명분을 만들어낸다고 볼 수 있다"고 했다.

김 의원은 국민의힘이 윤 전 총장의 합류를 받아들일 상황이 되느냐는 질문에는 "제가 당대표가 되면 (상황이) 만들어지지 않겠나"라고 했다.

그는 "저희 당에 윤 총장이 들어오시기가 가장 어려운 지점이 결국 본인이 수사를 해서 구속을 시켰던 두 전직 대통령이 기반이 돼서 만들어진 정당이고 그 양쪽 세력이 아직까지도 존재하고 있다는 점이고, 본인은 사실은 그 옛날에 우리 당의 옛날 모습과 자기가 오버랩되는 것을 가장 두려워할 것"이라며 윤 총장 영입에는 당 내 변화(혁신)이 전제가 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 밖 '제3지대'를 거치는 방식에 대해서는 "정치권의 인력 풀이 한정적"이라며 "새로운 정당을 만들면 올드보이들하고 손을 잡을 수밖에 없는데 그 과정에서 상당히 많은 이미지 손상을 입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검사 출신인 김 의원은 사직 당시 윤 전 총장을 만났다면서 "(윤 전 총장이) '못 챙겨줘서 미안하다'고 하기에 '제 걱정할 때가 아닙니다. 총장님 걱정이나 하십시오'라고 답하자 윤 총장이 웃었다"며 일화를 전하기도 했다.

아울러 김 의원은 이명박·박근혜 대통령 사면론에 대해 "그쪽(더불어민주당)에서 먼저 이야기 시작된 거고, 우리 당은 사실 사면 이야기가 산발적으로 나왔다"며 "보궐선거에서 이기고 나니까 이 문제에 대해서 민감하게 나오는 것"이라고 봤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가 나서서 사면 권한도 없는데 사면을 하라 마라, 이런 이야기를 (하는 것은) 아닌 것 같고 오히려 대통령이나 정부·여당과 협치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나오는 게 맞다"며 "사면론을 먼저 꺼내는 것은 전략적으로나 정치적인 대의명분에서 좋은 선택은 아닌 것 같다"고 했다.

그는 홍준표 의원의 복당과 관련해서는 "우리 당이 결정하는 게 아니고 들어오시는 분이 결정하는 거라고 본다"며 "당원을 생각하고 당을 생각하는 자세, 변화하겠다는 마음이 있어야 들어오시는 것이므로 그분들 자기 자신한테 물어봐야 되는 것"이라며 확답은 피하면서도 가능성을 열어 놨다.

김 의원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해서는 "여의도에서도 그만한 실력을 가지고 계신 분은 별로 못 봤다"며 "당대표가 되면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반드시 (당으로) 모시고 올 것"이라고 약속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