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원팀 만드는 게 중요"…송영길 "文정부 성공 시키겠다"

文 "당정청 함께 변화해야…송 대표가 앞장서달라"
宋 "총괄선대본부장 자세로 文정부 성공시키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2차 특별 방역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2차 특별 방역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신임 대표에게 "원팀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용빈 민주당 신임 대변인은 이날 오전 문 대통령이 송 대표와의 첫 통화에서 "축하드린다. 송 대표가 화합적이시니 잘해줄 것이라 믿는다. 당원들도 그 점을 높이 평가해 지지해준 것으로 안다"며 이 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당·정·청이 함께 변화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 송 대표가 잘 앞장서 달라"며 "부동산, 백신 문제 해결이 최우선 과제인데, 당·청간에 호흡을 잘 맞춰 해결해 달라"고 요청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조만간 다시 만나 더 많은 대화를 나누길 바란다. 선거에 함께 한 모든 분에게 감사 인사를 전해 달라"고 말했다.

이에 송 대표는 "(2017년 대선 문재인 대통령 후보 캠프) 총괄선대본부장으로 문재인 정부를 출범시킨 첫 자세 그대로 문재인 정부를 끝까지 성공시키겠다"고 화답했다고 이 대변인은 전했다.

이날 국회를 찾아 송 대표를 예방한 이철희 정무수석은 "대통령이 '지금부터는 당이 주도하는 것이 정상적이고 자연스러우니 충분히 소통하고 협의하되, 다만 당·정 갈등이 있는 것처럼 불협화음이나 갈등이 외부로 표출되면 국민이 불안해하니 정무수석이 국회에 살다시피 하며 소통하는 역할을 하라'고 말씀 주셨다"고 전했다.

이 수석은 송 대표에게 문 대통령 명의로 '축 취임'이라고 적힌 축하난도 전달했다.

송 대표는 "당·정·청이 '원팀'으로 국민의 삶과 대한민국을 무한 책임진다는 자세로 긴밀히 소통하고 함께해 나가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송 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신임 지도부의 청와대 방문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새 대표(왼쪽)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으로 부터 문재인 대통령의 축하난을 전달받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새 대표(왼쪽)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으로 부터 문재인 대통령의 축하난을 전달받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