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소병훈 "부동산 문제, 입 닥치라"…허은아 "막장 결말 궁금해"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소병훈 의원 트위터 캡처 소병훈 의원 트위터 캡처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옹호하며 "부동산 관련해 쓸데 없는 얘기는 입을 닥치시기 바란다"고 강경 발언한 것에 대해 야당이 "어디까지 막장으로 갈지 궁금하다"며 대립각을 세웠다.

소 의원은 22일 자신의 트위터에 글을 올리고 "부동산 문제는 문재인 정부 들어서서 어렵게 자리를 잡아간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한민국은 5천200만의 나라입니다. 52만의 나라가 아니다. 김대중, 노무현 정부 이후 10년을 건너 뛰면서 저들은 많은 일들을 비틀어 왜곡시켰다"고도 주장했다.

이에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부동산 문제로 고통받는 국민들에게는 '씰데없는 얘기'라며, '입을 닥치시길 바란다'고 협박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국회 본회의장에서는 야당 의원들에게 '신났네 신났어'라며 비아냥과 조롱을 던졌다"며"요즘 더불어민주당을 보면 어디까지 막장으로 가는지 결말이 궁금해진다. 흥행을 위한 작전이라면 고민 좀 해보시기 바란다"고 비꼬았다.

이어 "문재인 정권이라는 막장 드라마의 ‵막방‵을 기대했는데 이러다 ‵조기종영‵ 되는 것은 아닌가 한다"고 일갈했다.

아울러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최고위원도 같은날 페이스북을 통해 "부동산 문제에 대해서는 모두 닥치라고 합니다. 싫은데요"라며 "저는 공시지가 높여서 자기집에서 월세처럼 세금내야 되는 서민들과 대출 막혀서 집 못 사고 오르는 집값만 보고 있는 사람들의 입장에서 계속 떠들 겁니다"라고 밝혔다.

다음은 소병훈 의원 트위터 글 전문.

대한민국은 5천2백만의 나라입니다.
5십2만의 나라가 아닙니다.
김대중, 노무현 정부 이후 10년을 건너 뛰면서 저들은 많은 일들을 비틀어 왜곡시켰습니다.

부동산 문제는 문재인 정부 들어서서 어렵게 자리를 잡아갑니다.

더 이상 부동산 관련해서
씰데없는 얘기는 입을 닥치시기 바랍니다.

다음은 허은아 의원 페이스북 글 전문.

‵막장 드라마‵의 흥행 요인은 막장인지 알면서도 계속 보게 하는 중독성이 있다는 것입니다.
요즘 더불어민주당을 보면 어디까지 막장으로 가는지 결말이 궁금해집니다. 흥행을 위한 작전이라면 고민 좀 해보시기 바랍니다.
국회 본회의장에서는 야당 의원들에게 ‶신났네 신났어‶ 라며 비아냥과 조롱을 던지더니,
부동산 문제로 고통받는 국민들에게는 ‶씰데없는 얘기‶라며, ‶입을 닥치시길 바란다‶고 협박을 합니다.
문재인 정권이라는 막장 드라마의 ‵막방‵을 기대했는데 이러다 ‵조기종영‵ 되는 것은 아닌가 합니다.

다음은 이준석 전 최고위원 페이스북 글 전문.

부동산 문제에 대해서는 모두 닥치라고 합니다.
싫은데요?
저는 공시지가 높여서 자기집에서 월세처럼 세금내야 되는 서민들과
대출막혀서 집 못사고 오르는 집값만 보고 있는 사람들의 입장에서 계속 떠들겁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