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김일성 회고록, 판타지 소설…'표현 자유' 말한 하태경, 성숙해졌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김일성 회고록 출간에 대해 '환타지 소설'이라고 평가했다. 페이스북 화면 캡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김일성 회고록 출간에 대해 '환타지 소설'이라고 평가했다. 페이스북 화면 캡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북한 김일성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 출간에 대해 "그거(김일성 회고록) 환타지 소설"이라고 평가했다.

진 전 교수는 22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연식이 좀 있는 이들을 위한 독특한 장르"라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그는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김일성 회고록에 대해 '회고록 속을 사람 어딨나'고 발언한 기사를 공유하며 "하태경 의원이 많이 성숙해졌다"고 언급했다.

앞서 하 의원은 김일성 회고록 출간을 두고 논란이 일어나자 "김일성 회고록은 상당 부분이 허구인데, 미사여구를 동원했다고 해서 김일성 우상화 논리에 속아 넘어갈 국민은 없다"라며 "회고록에 속을 사람이 어딨나"고 주장했다.

해당 책 출간을 허용하더라도 별반 문제가 없다는 의견을 밝힌 것.

하 의원은 "북한과 관련된 정보를 모두 통제해야 한다는 건 국민을 유아취급하는 것"이라며 "국민을 빋고 표현의 자유를 보다 적극 보장하자"고 의견을 내놨다.

 

한편, 김일성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는 북한에서 1992년 4월 15일 김일성 80회 생일을 계기로 1권을 출간한 데 이어 1997년까지 총 8권으로 발간됐다.

최근 이 회고록 전권이 교보문고·예스24·알라딘 등 대형 서점에서 판매가 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책윽 국내에 출간한 '민족사랑방' 출판사는 남북민간교류협의회 이사장을 지낸 김승균(83)씨가 지난해 11월 출판사로 등록했다.

대법원 판결에 따르면 김일성 회고록은 '이적표현물'이다. 지난 2011년 대법원은 김일성 회고록이 이적표현물로 판단했다. 이적표현물을 소지하는 것은 국가보안법 7조에 따라 반국가단체나 구성원 또는 그 지령을 받은 자의 활동을 찬양·고무·선전하거나 이에 동조한 행위로서 7년 이하의 징역에 처해질 수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