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진 "이준석, 박근혜가 여자라 나라망쳤다 주장하는건가"

이준석, 기고통해 "내각 여성할당제, 민생실패 주장"
강민진 "조국, 변창흠은 남자…전문성 부족일뿐 성별문제 아냐"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청년정의당 창당식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청년정의당 창당식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가 '여성할당제'가 민생을 망쳤다는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의 주장에 대해 "아주 질 나쁜 선동"이라며 "박근혜가 여자여서 나라를 망쳤다고 주장하던 이들이랑 뭐가 다른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강 대표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전 최고위원이 한 언론사에 기고한 글을 언급하며 "여성 장관들 때문에 민생이 무너졌다는 이 전 최고위원의 주장은 아주 질 나쁜 선동"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유은혜, 김현미, 추미애 장관에 대해 좋게 평가할 마음도 없고, 그분들이 적절한 인사였다고 말할 생각도 없다"면서 "하지만 문 정부 국무위원 인선의 문제는 '내 사람' 바운더리 안에서 인사를 찾느라 전반적으로 적절한 인사를 배치하지 않았던 것이지, 여성을 기용해서 문제가 벌어진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애초에 장관이 되지 말았어야 할) 나라를 둘로 갈라놨던 조국 전 장관은 여자였냐 남자였냐. (역시 애초에 장관이 되지 말았어야 할) LH 사태에 불명예 사임한 변창흠 전 장관은 여자였냐 남자였냐"며 목소리 높였다.

또 "장관의 전문성 부족을 지적하고 싶다면 그냥 전문성 없다 하면 되지, 성별 문제를 가져올 이유가 없다"며 "굳이 누군지 이름 언급하진 않겠지만 이력으로만 보자면 이 전 최고가 전문성 없다고 짚은 여성 장관들과 별반 다를 바 없는 남자 장관들 여럿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글 끝에 "그나저나 이 전 최고가 기고문 마지막에 덧붙인 말은 '이준석은 여성 좋아한다'… 으엑… 할말하않(할 말이 많지만 하지 않겠다)"고 적으며 불쾌함을 나타냈다.

한편 최근 이 전 최고위원과 '페미니즘'을 놓고 설전 계속 중인 진중권 동양대 전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강 대표의 글을 공유하기도 했다.

앞서 이날 이 전 최고위원은 한 중앙일보에 '진중권에 할 말 있다'는 기고 글을 통해 "(진 전 교수는 민생에 집중하자고 하지만) 민생이 왜 무너졌는가?"라며 "(유은혜 교육부 장관과 김현미 전 국토부 장관은) 내각의 30%를 여성에 할당하겠다는 할당제의 수혜자다. 민생이 급한 상황에서 최고 실력자를 기용하지 않고 수치적 성 평등에 집착했으니 (민생 정책에서) 불만족스러운 결과가 나온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전 최고위원 이준석 국민의힘 전 최고위원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