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김상훈-광주 조오섭 의원 회견…"달빛내륙철도 반드시 반영"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대구 서구·왼쪽)과 조오섭 더불어민주당 의원(광주 북갑)이 22일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대구 달빛내륙철도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을 촉구하고 있다. 조오섭 의원실 제공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대구 서구·왼쪽)과 조오섭 더불어민주당 의원(광주 북갑)이 22일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대구 달빛내륙철도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을 촉구하고 있다. 조오섭 의원실 제공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대구 서구)과 조오섭 더불어민주당 의원(광주 북갑)이 22일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대구 달빛내륙철도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을 촉구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인 두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오늘 열린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국토부 온라인 공청회에서 달빛내륙철도가 또다시 후순위로 밀려났다"며 "광주·전남·전북은 물론 대구경북 지역 1천700만 시·도민의 염원이 경제성 논리만 내세우는 정부 부처의 경직된 행정에 의해 산산이 부서졌다"고 밝혔다.

이어 "달빛내륙철도는 사회·경제·문화적으로 단절된 동서를 연결하는 대표적인 국가균형발전 철도임에도 10년 넘게 1~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서 소외되어 왔다"며 "동·서간 교통 인프라의 부족은 국가균형발전을 심각하게 저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국가철도망은 접근성과 교통 유발 수요가 반영된 선공급, 후수요의 원칙을 적용해야 인적·물적 교류가 활성화되고, 지역경제가 살아나 비로소 경제성이 높아질 수 있는 것"이라며 "정부는 경직된 경제성 논리에서 벗어나 국가균형발전의 전향적인 결단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상생공약이자 100대 국정과제인 달빛내륙철도를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드시 반영하라"고 요구했다.

조오섭 더불어민주당 의원 조오섭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