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의원들 향해 '아주 신났네 신났어' 김상희 부의장 공식 사과

김상희 국회부의장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을 주재하기에 앞서 지난 19일 야당 의원들을 향한 자신의 김상희 국회부의장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을 주재하기에 앞서 지난 19일 야당 의원들을 향한 자신의 "아주 신났네, 신났어" 발언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상희 국회 부의장이 21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야당 의원들을 향해 "아주 신났네"라고 비아냥거려 논란을 빚은 데 대해 공식 사과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 부의장은 이날 오후 대정부질문 사회를 보던 중 "이틀 전 본회의 과정에서 있었던 제 혼잣말이 의도치 않은 오해를 낳았다"며 "의원님들께 유감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그는"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원만한 의사 진행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 부의장은 지난 19일 본회의 사회를 보던 중 국민의힘 의원들이 대정부질문을 마친 동료 의원을 격려하자 마이크가 켜진 것을 모르고 혼잣말로 "아주 신났네, 신났어"라고 발언했다가 야당 의원들의 거센 항의를 받은 바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