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백신 공급 차질에…野 “대국 원수가 모더나에 농락당해”

2분기 백신 공급 계획 차질 빚어…물량 확보 논란 국정조사 요구도
"플랜B 생각" 당내서도 우회 비판

국민의힘 주호영 당 대표 권한대행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휴대전화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당 대표 권한대행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휴대전화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21일 코로나19 백신 확보에 빨간불이 켜진 것에 대해 "대국 원수가 모더나에 농락당해도 되느냐"라는 등의 거친 언사로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하고, 백신 국정조사까지 거론하며 청와대와 정부를 압박했다.

여권 내부에서도 최악의 상황에 대비해 러시아 백신 도입 검토를 주장하는 등 정부를 우회적으로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오기 시작했다.

주호영 당대표 권한대행(대구 수성갑)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확보했다는 모더나 백신은 올해 상반기에 볼 수 없게 됐다"며 "대통령과 정부가 우왕좌왕, 오락가락 발언으로 불신을 자초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날 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거리 두기 등 국민 희생과 인내를 대가로 얻은 K-방역에 취해 백신 참사에도 아직 'K-방역이 성공적일 수밖에 없다'는 대통령의 인지 부조화에 국민은 혼란스럽다"고 주장했다.

성일종 비대위원은 "10대 경제 대국 원수(문 대통령)가 모더나 같은 중소기업에 농락당해도 되는 것이냐"며 "섣부른 쇼를 기획한 사람은 누구냐"고 목청을 높였다.

김미애 비대위원은 백신 물량 확보 등의 문제를 파헤치기 위한 국정조사를 요구하고, "(백신 차질은) 대통령의 무능인가, 참모진의 거짓 정보 때문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를 방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를 방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반셀 모더나 CEO와 통화했고, 청와대는 모더나 공급 시기를 2분기로 앞당겼다고 밝힌 바 있으나 현재 차질을 빚고 있는 상황이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날 언론 인터뷰에서 "러시아 백신은 하나의 대안이 될 수 있다"며 "정치 공세에 대한 부담이 있으면 경기도가 먼저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런 입장을 청와대 등에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 후보도 한 라디오방송에서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기 위한 '플랜B'까지 생각하고 있다"고 언급, 정부의 백신 공급 정책에 이견을 드러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