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안철수에 문 열고 홍준표 복당 안돼? 논리 맞지 않다"

이준석 국민의힘 전 최고위원 이준석 국민의힘 전 최고위원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홍준표 무소속 의원의 복당 문제에 대해 "내곡동 문제를 제기한 안철수에게는 문을 열겠다면서 홍준표에게 못 연다는 것은 논리적으로 맞지 않다"고 주장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21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홍 의원이 밖에 있는 이유는 무소속으로 출마해서다. 이분이 당의 정당 정책에 반대되는 행동을 했다던가 한 것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차단하면 차단하는 대로 그 근거가 명확해야 한다"며 "저희당 후보(오세훈 서울시장)에 대해 내곡동 문제도 제기했던 안철수라는 사람에 대해서까지도 문을 열겠다고 하면서 홍준표라는 사람에게 못 연다고 하는 것은 논리적으로 맞지 않는 부분이 있다"고 했다.

또 홍 의원의 복당에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다는 초선에 대해서는 "초선들은 아이러니컬하게도 홍 의원을 경험해 보지 못한 분들이 많다. 그래서 이 문제에 대해 의견이 강하지는 않다고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앞서 다른 언론 인터뷰를 통해서도 홍 의원의 복당을 지지한바 있다. 그는 "홍 의원이 당에서 2번 대표를 지내는 등 당의 가치와 다른 생각을 하고 있는 분이 아니다"라며 "복당하는 게 옳다"고 말했다.

한편 홍 의원은 당 내부에서 복당 문제를 놓고 찬반 논란이 벌어지자 당과 싸우면서까지 복당할 생각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지난 15일 페이스북을 통해 "복당 문제는 당과 대립각을 세워 풀어갈 생각이 전혀 없다. 자연스럽게 해결되기를 기대한다"면서도 "외부 사람도 합당하고, 영입하자고 외치는 마당에 일시 외출했던 자기 집 사람의 귀가도 막는다면 당원과 국민이 이를 용납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