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국민의당과 합당 결의"…야권 통합 논의 급물살

제3지대론 관심 속 김종인 "합당 논의하는 국민의힘, 별 희망 없다"

16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화랑유원지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7주기 기억식 및 4·16생명안전공원 선포식'에서 국민의힘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이 묵념하고 있다. 연합뉴스 16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화랑유원지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7주기 기억식 및 4·16생명안전공원 선포식'에서 국민의힘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이 묵념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16일 의원총회에서 국민의당과 통합을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주호영 원내대표 겸 대표 권한대행(대구 수성갑)은 이날 의총 후 브리핑에서 "(참석 의원들이) 국민의당과의 통합에 찬성했다"며 "반대는 없었다"고 밝혔다.

주 대표 대행은 "선(先) 통합 후(後) 전당대회냐는 결정하지 않았다"면서도 "통합 일정이 빨리 되면 통합 후 전당대회를 개최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합당과 통합에는 여러 변수가 있지만, 특별한 문제없이 순조로울 것으로 파악한다"고 낙관했다. 국민의당도 반대하지 않는 분위기여서 통합 논의에 가속도가 붙을지 주목된다.

국민의힘은 또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 러닝메이트제를 폐지하고, 두 당직을 분리 선출하기로 의결해 당 대표의 권한이 강화될 전망이다. 배현진 원내대변인은 "정책위의장은 신임 당 대표와 원내대표가 사실상 합의를 통해 정하고, 의총에서 추인하는 방식으로 선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정책위의장은 원내대표와 짝을 이뤄 의총 경선을 통해 뽑아왔다.

공교롭게도 이날 야권 재편 구조의 변곡점으로 분석되는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만나 신당 창당 등에 대해 의견을 들어 제3지대론 부상에 관심이 쏠렸다.

김 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간 합당 추진과 관련, "솔직히 서울시민들이 국민의힘, 국민의당 통합하라고 오세훈 시장 당선시켜줬느냐"며 "그런 식으로 선거 결과를 해석하면 별 희망이 없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일각의 '선통합 후 전대' 주장에 대해선 "주호영 원내대표가 혼자서 그런 소리를 하는 것"이라며 "말도 안되는 소리"라고 깎아 내렸다.

그는 신당 창당 여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당을 만들 생각이 없다"고 부인했다. 특유의 강한 부정인 "추호도 없다"는 표현도 썼다. 이를 놓고 정치권에서는 본인이 직접 나서지 않고, 금 전 의원의 신당 작업을 지원할 가능성을 열어 둔 발언이라는 해석도 나왔다.

이런 관측이 현실화할 경우 야권 재편의 주도권을 뺏기지 않으려는 국민의힘과 제3지대론의 충돌이 예상된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