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협치·포용, 국민통합에 더 큰 노력 기울이겠다"

金 "4.7재보선 국민 질책에 답할 것"…LH·2030·협치 3대 과제 언급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16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임시 사무실이 마련된 금융연수원에 직접 운전해 임시 사무실을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16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임시 사무실이 마련된 금융연수원에 직접 운전해 임시 사무실을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는 16일 "더 낮은 자세로 국정을 쇄신하겠다"며 "성찰할 것은 성찰하고 혁신할 것은 혁신하겠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인사발표 후 서울 종로구 금융감독원연수원 앞에서 기자들을 만나 "문재인 정부의 성공적 마무리를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 남은 1년 기간에 가장 중요한 과제는 일자리와 경제, 민생"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우리 국민들이 계획대로 백신을 접종할 수 있도록 정부의 역량을 총동원하겠다. 국민이 안심하고 하루 속히 일상을 회복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4.7 재보궐선거 결과에 대해서도 "국민의 질책에 대해 분명히 답을 하겠다"며 "한국토지주택공사(LH) 투기사건 등에 대한 국민 여러분의 따가운 질책에 원칙을 세워 쇄신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2030세대가 미래와 꿈을 키울 수 있게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하겠다. 현장 목소리를 가감없이 대통령에게 전달하고 국민의 상식과 눈높이에 맞는 정책을 펴며 국정을 다잡아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김 후보자는 또 협치에 대한 기대를 의식한 듯 "협치와 포용, 국민통합에 더 큰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야당에 협조 구하는 것을 주저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아직 국회 인사청문회와 임명 과정이 남아있다. 이 과정을 마치면 코로나 극복과 민생 회복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공교롭게도 오늘이 세월호 참사 7주기이고, 청문회 절차도 남아있다. 긴 말씀을 드리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말을 맺었다.

김 후보자는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마친 뒤 이동하는 과정에서 직접 운전석에 올라 눈길을 끌기도 했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16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임시 사무실이 마련된 금융연수원에서 업무보고를 받은 뒤 건물 밖으로 나와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16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임시 사무실이 마련된 금융연수원에서 업무보고를 받은 뒤 건물 밖으로 나와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