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국민의당과 합당 결의…주호영, 조기사퇴

국민의힘 주호영 당대표 권한대행(왼족)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당대표 권한대행(왼족)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국민의당과의 합당을 결의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16일 의원총회 직후 "국민의힘과 국민의당과 통합을 찬성으로 의견을 모았다"며 "그렇게 반대가 없었다"고 했다.

주 대행은 원내대표직을 사퇴하기로 했다. 조속히 원내대표를 뽑고, 차기 원내대표가 전당대회를 통해 당 지도부를 구성하고 대선까지 갈수 있도록하기 위해서다. 본래 주 대행의 원내대표 임기는 오는 5월 29일까지다.

 

합당 시점에 대해서는 "오늘부로 최대한 후임 원내대표를 뽑는 일정을 단축하겠다"며 "(일정은) 협의가 필요해서 결론짓지 못했다"고 말했다.

전당대회와 통합 간 선후 관계는 "그것까지 결정하지 않았다"며 "통합 일정이 빨리 되면 통합 후 전당대회가 될 것이고, 통합이 늦어지면 마냥 기다릴 수 없으니 전당대회가 될 것"이라는 원론적 입장을 전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