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경기도 독자 백신·접종 검토에 "文 백신 정책 무능·실패 보여줘"

유승민 전 국회의원 페이스북 유승민 전 국회의원 페이스북

야권의 대권 유력 주자 유승민 전 국회의원이 경쟁 상대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및 문재인 대통령을 함께 견제했다.

이재명 지사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백신을 경기도 독자적으로 도입 및 접종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서는 실현 가능성을 우려했고, 이 같은 상황이 문재인 대통령의 백신 정책 무능 및 실패를 보여준다고도 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15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부가 왜 존재하는가?'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글에서 유승민 전 의원은 "이재명 지사는 그동안 문재인 정권의 K방역을 찬양해왔다. 그런 이재명 지사가 경기도의 독자적 백신도입을 추진한다니, 국민은 대체 이게 무슨 소리인지 어리둥절할 뿐"이라며 "이재명 지사의 이 한마디는 문재인 정권의 백신 정책 무능과 실패를 단적으로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경기도라는 광역단체가 중앙정부의 도움 없이 독자적으로 백신을 도입할 수 있다면, 도대체 문재인 정부는 그동안 무엇을 했으며, 이 정부는 왜 존재하는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만약 이재명 지사가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얘기를 그냥 해본 것이라면, '아니면 말고' 식의 아무말 대잔치는 국민의 지탄을 받아 마땅하다"고 재차 지적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어느 경우든 문재인 정권의 임기말 레임덕을 보는 것 같아 씁쓸하기 짝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이름을 밝힐 수 없는 국내 한 제약사가 백신을 위탁생산하는 계약체결을 진행하고 있다'는 정부의 성급하고 불투명한 발표는 오늘 종일 주식시장의 혼란을 초래했다"고도 했다.

이 같이 하루 사이 나타난 현상들을 두고 유승민 전 의원은 "문재인 정권의 무능과 무지가 국민의 생명과 민생을 위험에 빠트리고 온 나라를 혼란스럽게 만들고 있다"고 평가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미 국민들에게 다 들켜버린 '11월 집단면역'이란 불가능한 얘기를 앵무새처럼 반복하지 말라"고 꼬집었다.

유승민 전 의원은 "대통령은 백신 확보에 총력을 다하되 국민에게 정직하게 보고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