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긍정평가 35% "조사 이래 최저치…선거 때 반등 후 다시 하락"

대선 후보 적합도…이재명 26%, 윤석열 23%, 이낙연 8%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확대경제장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확대경제장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지표조사 홈페이지 전국지표조사 홈페이지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국민들의 긍정평가가 전국지표조사 시작 이래 최저치로 나타났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가 지난 12~14일 전국 성인 101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4월 2주차 전국지표조사가 15일 공개됐는데,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평가가 35%, 부정평가가 58%로 나타난 것.

이에 대해 전국지표조사 측은 "2020년 7월부터 조사를 한 이래 최저 수준의 긍정평가"라고 설명했다.

지난 3월부터 보면, 46%(3월 1주)→44%(3월 2주)→39%(3월 3주)→36%(3월 4주, 당시 해당 조사 이래 최저치)로 하락하다가 39%(3월 5주)→40%(4월 1주)로 재상승했지만, 35%(4월 2주)로 다시 하락 국면을 보인 것이다.

3월 5주에 상승한 것을 두고는, 1주 뒤인 4월 7일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지지층이 결집한 데 따른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 바 있다.

이어 선거일이 포함된 4월 1주에도 소폭 상승했지만, 선거 결과가 더불어민주당의 참패로 나타나면서,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긍정평가도 다시 동기화돼 떨어졌다는 해석이다.

이재명, 윤석열, 이낙연. 연합뉴스 이재명, 윤석열, 이낙연. 연합뉴스

▶이번 조사에서는 1년도 채 남지 않은 대선 후보 적합도도 물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26%, 윤석열 전 검찰총장 23%,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8% 순으로 나타났다.

2주 전인 3월 5주 조사에서는 윤석열 25%, 이재명 24%, 이낙연 10%로 조사된 게, 1주 전인 4월 1주 조사에서 1·2위가 뒤바뀌어 이재명 24%, 윤석열 18%, 이낙연 10%로 조사됐고, 이어 순위는 바뀌지 않았으나 여권 대표 이재명과 범야권 대표 윤석열 둘 다 수치가 소폭 상승하며 양강 체제를 굳힌 모습이다. 3위 이낙연은 두자릿수 적합도를 지키지 못하고 8%로 떨어졌다.

이번 조사의 응답률은 27.9%,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