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당대표 도전 X "선거 패배하니 멘붕, 출마 준비 못 해"

"서울시장 선거 결과 좋으면, 출마 여부 결정하려 했다"

정청래 의원 페이스북 정청래 의원 페이스북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오는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에 도전하지 않겠다고 15일 밝혔다.

정청래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전당대회는 정청래의 시간이 아닌 것 같다"며 이 같은 의사를 내비쳤다.

그는 "문자가 많이 온다. '왜 당대표 출마하지 않느냐? 출마해라'. 많은 분들이 보내주시는 문자와 댓글에 답변을 드리는 것이 도리인 것 같아 가감없이 말씀드린다"며 3가지 이유를 들었다.

정청래 의원은 우선 "첫째, 저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올인하느라 당 대표 출마 준비를 할 겨를이 없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선거에서 패배하고 보니 국민과 당원 지지자분들께 면목이 없고 죄송하기만 했다. 저 자신도 멘붕이 왔고 아파하는 여러분들을 보고있노라니, 더 마음이 아프고 죄송해서 여러분들을 어떻게 위로할까(생각했다)"며 "원내에서 국회의원으로서 더 빠르게 성과 있게 언론개혁, 검찰개혁 등 개혁입법에 매진하는 일이 여러분들의 상처를 치유히는 일이라 생각한다"고 이유를 들었다.

이어 "둘째, 서울시장 선거 결과가 좋으면 여러분들께 공론화 해서 출마 여부를 결정하려 했다"고 밝혔다. 그는 "당원과 지지자분들이 나가라면 나가고, 나가지 말라면 나가지 말고"라며 "(재보궐선거일인)4월 7일 자정에 결정하리라 마음먹었는데, 그 기회를 갖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마지막으로 "셋째, 그래서 이번 기회는 준비를 많이 해 오신 분들이 나가서 당원과 국민들의 평가를 받을 수 밖에 없게 됐다"고 밝혔다.

정청래 의원은 "결과적으로 이번 전당대회는 정청래의 시간이 아닌 것 같다"며 "다음 번에는 여러분들과 공개적으로 상의하면서 여러분들이 주시는 의견대로 하겠다. 나 아니면 안 된다는 생각도, 나 아니어도 누군가 하겠지, 하는 생각이 아니라 다음번에는 여러분들이 주시는 의견대로 하겠다"고 지지자들에게 약속했다.

정청래(3선) 의원은 현재 송영길(5선), 우원식(4선), 홍영표(4선) 의원 등 3파전 구도의 당 대표 도전자들 가운데 누구를 지지하는지 등의 언급은 따로 하지 않았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