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포항시 어린이보호구역 규제 강화에도 교통사고 발생률은 제자리

불법주정차 방지·교통안전 계도활동 탄력 운영 시급
이석윤 포항시의회 의원 5분 발언서 주장

이석윤 포항시의회 의원 이석윤 포항시의회 의원

경북 포항지역의 어린이보호구역 규제는 계속 강화되고 있지만 실제 교통사고 발생률은 별 변화가 없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석윤 포항시의회 의원(효곡·대이동, 국민의힘)은 15일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어린이보호구역 내 불법부정차 방지 대책과 시간대별 교통안전 계도활동 탄력 운행 등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 시의원에 따르면 현재 포항지역에는 초등학교 68곳·유치원 36곳·어린이집 48곳 등 152곳에 횡단보도 743개·신호기 180개·과속카메라 13대가 설치되는 등 지정구역 정비가 완료된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어린이보호구역 내 교통사고 발생건수는 매년 큰 변화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3년간 포항지역에서 발생한 어린이보호구역 내 교통사고(포항남·북부경찰서 통계)를 살펴보면 지난 2018년 3건·8명 부상, 2019년 5건·6명 부상, 지난해 2건·4명 부상으로 집계됐다.

이러한 수치에 대해 이 시의원은 보호구역 내 불법주정차를 가장 큰 위험요인으로 지목했다.

해결방안을 위해서는 ▷볼라드와 같은 주정차방지시설 설치 ▷불법주정차 단속활동 강화 ▷불법주정차 주민신고제 적극 활용을 포항시에 요구했다.

또한, 초등학교 등하교 교통안전 계도활동이 주로 등교시간에 편중되거나 코로나19 시대 탄력 수업 실정과 맞지 않다는 문제점도 제기됐다.

포항시의 경우 노인일자리사업과 연계해 약 400명의 지도요원이 초등학교 앞 교통안전 계도에 나서고 있다.

하지만, 주로 등교 시간에 집중돼 교사·학부모·학교보안관 등의 활동과 겹치거나, 코로나19로 인해 학생들의 등하교 시간이 기존과 달라져 새로운 사각지대가 발생하고 있다는 것이 이 시의원의 설명이다.

이석윤 포항시의회 의원은 "현재 코로나19로 탄력 등하교를 시행하고 있는 곳이 22개 학교, 1천400여명에 이른다. 관계기관의 주의는 물론 주민들의 관심이 필요하다"면서 "최근 포항에서는 '어린이보호구역에서 깜빡이(비상등)를 켜고 속도를 지키자'는 운동이 시작되고 있다. 이러한 교통안전 의식이 전역으로 확대돼 전국에서 가장 안전한 도시 포항을 만들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