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내일 원내대표 경선… 윤호중·박완주 '상임위 배분' 문제 이견

윤호중 "재협상 없다" vs 박완주 "법사위 제외한 논의 가능"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한 윤호중 의원(왼쪽)과 박완주 의원이 15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합동토론회에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한 윤호중 의원(왼쪽)과 박완주 의원이 15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합동토론회에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한 윤호중·박완주 의원이 선거를 하루 앞둔 15일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마지막 토론회에서 치열한 기 싸움을 벌였다.

특히 '상임위 재배분' 문제를 두고 견해차를 드러내며 격돌했다.

먼저 윤 의원은 개혁과 협치의 우선순위에 대해 "둘 중 하나를 선택하라면 개혁"이라며 "협치는 우리가 선택할 대안이 아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반면 박 의원은 "한 정당이 상임위원장을 모두 차지한 경우는 역대로 한두 번에 불과하다"며 "국민 목소리는 완전히 100%가 될 수 없고, 국회는 국민의 의견을 반영하는 기관"이라며 협치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하지만 윤 의원은 국민의힘이 법제사법위원장을 포함한 상임위원장 배분 재협상을 요구한 것과 관련해 "상임위원장 몇 자리를 야당에 양보한다고 우리가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은 아니다"라며 잘라 말했다.

박 의원은 "법사위원장을 고집하는 야당과의 협상은 일고의 가치가 없다"면서도 "법사위원장을 제외한 상임위에 대해서는 협의 처리하는 게 긍정성이 있다"고 여지를 남겼다.

이들은 상반기 우선 처리법안으로 '부동산 부당이익 몰수법'을 꼽았다.

4·7 재·보선 참패 원인 중 하나로 지적되는 'LH(한국주택토지공사) 사태'를 염두에 둔 것으로 해석된다.

윤 의원은 "법적으로 부당이익을 전부 몰수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했고, 박 의원도 "LH 사건을 처리하지 못하면 그야말로 무능력해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윤 의원은 '보궐선거 공천 관련 당헌을 재개정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다소 우려스럽다. 전 당원 투표로 당원 의사를 물어야 한다"고 언급, 공천 논란과 관련해 처음 입장을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