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민 "청년에게 지금 집사지 말고 기다리라는 신호보내야"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스토킹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안에 대한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스토킹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안에 대한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부동산 정책 쇄신을 강조하며 "시민들, 특히 청년들에게 지금 집을 사지 않고 기다려도 향후 몇 년 안에 주택 구입이 가능할 것이라는 강력한 신호를 보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15일 페이스북을 통해 "부동산 정책도 일대 쇄신이 필요하다. 정말 파격적인 공급 대책이 필요하다"며 "공급에 대한 신뢰를 얻지 못하면 패닉 바잉과 가격 상승은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제(13일) 선거 평가 세미나를 진행했다"며 "전문가들이 부동산 정책에 대한 누적된 실망을 여러 자료로 입증했다. 앞으로 우리 당이 노력해야 할 과제"라고 했다.

그는 "문제의 원인을 제대로 짚지 못한 채 내·외부의 적을 찾아 비난해서는 안 된다"며 "아직 시민들이 우리 당을 향한 기대와 희망을 완전히 접은 것은 아니라고 전문가들이 입을 모아 전해줬다"고 전했다.

지난해 7월 '임대차 3법' 통과를 앞두고 보유하고 있는 아파트의 월세를 9.1% 올린 사실이 지난 1일 뒤늦게 알려졌다. 보증금을 낮추고 월세를 올린 것인데 이후 당 지도부의 경고를 받은 그는 지난 3일 임대료를 9.3% 인하해 재계약했다.

위법은 아니지만, 앞서 박 의원 스스로 주택임대차보호법 일부개정안을 대표발의하면서 전·월세 인상 상한선을 5%로 제한했던 터라 논란이 불거졌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