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윤석열, 김종인 덫에 걸리면 안돼…노욕 찬 정치 기술자"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 연합뉴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의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을 향한 비판이 연이어지고 있다. 당에 대해 '아사리판' 등 거친 표현을 내뱉고 있는 김 전 위원장의 모습이 '선거가 끝난지 고작 일주일 남짓 만에 저주의 막말들을 쏟아내는 것은 탐욕적 당 흔들기'라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14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퇴임하자 마자, '아사리판' 등 격한 표현을 동원해 국민의힘을 무차별 저격하고 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민의힘이 김 전 위원장의 훈수를 가장한 탐욕에 현혹된다면, 그의 함정에 빠져드는 꼴이 될 것"이라며 "불행하게도, 김 전 위원장의 노욕에 찬 기술자 정치가 대선국면을 분열과 혼탁에 빠지게 할 수도 있어 보인다"고 우려했다.

장 의원은 김 전 위원장을 '정치 기술자'로 표현했다. 김 전 위원장이 당을 나가 국민의힘을 저격하는 행동에 대해 장 의원은 "끝없이 가능성 높은 대선주자를 헌팅하여, 마치 자신이 도와주면 대권을 차지할 수 있는 것처럼 현혹시켜, 과도한 정치적 청구서를 내민다"라며 "청구서가 받아들여 지지 않으면, 또 다시 떨어져 나가 총질하는 기술자 정치는 반드시 청산해야 할 구악이다"고 비판했다.

더구나 유력 대선 주자로 떠오르고 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도 거론했다. 장 의원은 "윤석열 전 총장 또한 김종인 덫에 걸려, 야권을 분열시키고 민주당에게 정권을 헌납하는데 동참한다면, 역사에 씻을 수 없는 죄를 짓는 것이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그는 "우리는 김 전 위원장의 화려한 정치기술을 따를 것이 아니라, 김영삼 대통령께서 주창하신 대도무문(大道無門), 그 길을 따라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