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송언석 탈당=꼬리 자르기 신기술"

정청래 의원 페이스북 정청래 의원 페이스북

당직자 폭행 및 거짓 해명 논란이 제기된 송언석 국민의힘 국회의원이 14일 탈당하자,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국민의힘의 꼬리 자르기 신기술'이라고 비판했다.

정청래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여기(국민의힘)는 뭔 일만 있으면 곧장 탈당"이라며 "일단 소나기성 징계는 피하고 보자며 탈당하고, 망각의 시간이 지나기만 바라고 소일하다가, 슬그머니 복당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송언석 의원은 당직자 폭행과 관련해 곧 국민의힘 윤리위원회에 회부될 예정이었다. 윤리위에서는 송언석 의원에 대해 제명, 탈당 권유, 당원권 정지, 경고(수위가 높은 순) 등의 징계를 내릴 수 있었는데, 중징계가 내려질 것으로 예상됐고, 송언석 의원은 미리 탈당을 선택한 맥락이다.

이에 정청래 의원은 송언석 의원이 징계에 따른 탈당이 아닌 자진 탈당을 선택한 것을 두고, 향후 복당을 염두에 둔 것으로 추측하는 것이다.

다만 정청래 의원이 언급한 '꼼수' 사례는 앞서 더불어민주당에서도 나타난 바 있다.

지난해 이상직 당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스타항공 대량해고 사태 책임자로 지목되면서, 당 윤리감찰단의 징계가 예상되자 지난해 9월 24일 탈당했고, "사태 해결 후 돌아올 것"이라며 복당 의사를 구체적으로 언급하기도 했다.

그에 앞서 박덕흠 당시 국민의힘 의원이 가족 건설회사 수주 특혜 의혹이 불거지자 탈당했고,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꼬리 자르기'라는 비판을 가한 바 있다.

이 밖에도 지난해 21대 국회 출범 후 불과 1년도 안 돼 양당 다수 의원이 일감 몰아주기, 땅 투기, 재산 축소 신고 등의 의혹이 제기되자 당 징계를 피하거나, 또는 징계를 받은 후 탈당한 상황이다.

사실 양당이 꼬리 자르기 경쟁을 하는 모습이고, 이에 더해 여론상 징계가 요구되는 의원에게 더는 잘못을 묻지 않는, 아예 '꼬리를 자르지 않는' 사례도 언급되고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