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국, '좌표찍기' 논란 펨코 회원 "오늘 만났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페이스북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페이스북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이번 4·7 재보궐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이 패배한 원인을 두고 야당이 '조국 사태'를 언급하고 있는 것에 대해 비판했다.

그는 14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번 선거에서 드러난 주요한 민심은 부동산 정책 실패와 코로나19로 인한 무너진 서민경제 회복"이라며 "'검찰 개혁, 조국 수호'가 문제의 본질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정치권은 지금 당장 부동산 등 먹고 사는 민생 문제 해결을 고민해야 한다. 한가롭게 2년 전 이슈를 가지고 해묵은 논쟁을 할 때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김남국 의원은 "아마 야당은 '조국 사태'로 계속 시비를 걸면 자신들에게 유리할 것으로 생각하는 것 같다"며 "그러나, 이번 민심에서 볼 수 있듯이 주권자인 국민은 언제나 현명하다. 야당의 그런 '얄팍한 생각'을 전부 꿰뚫어 볼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오늘 국회에서 두 건의 간담회를 진행했고, 펨코 커뮤니티 회원을 만나서 청년의 이야기를 들었다. 저녁에는 지역구를 돌면서 주민의 목소리를 들을 예정"이라고 자신의 일정을 밝히면서 "야당이 뭐라고 떠들거나 말거나 오직 민생문제 해결에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펨코는 청년들이 많이 찾는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의 줄임말이다. 앞서 김남국 의원은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청년들이 오세훈 시장에게 많은 표를 준 것을 감안한듯, 청년들이 많이 활동하는 이 커뮤니티 회원들과 소통하기 위해 해당 커뮤니티에 가입했다고 밝힌 바 있는데, 이를 펨코와 정치적 성향이 반대인 것으로 알려진 '딴지일보'에 밝히면서 '좌표찍기' 및 '화력지원' 논란이 불거졌다.

딴지일보 회원들에게 펨코 가입을 요구, '딴지일보 회원들에게 펨코를 상대로 여론전을 펼치라'는 취지라는 해석이 나왔고, 실제 펨코 운영진이 김남국 의원을 가리키는듯 "정치인이 소통을 명목으로 타 사이트에 좌표 찍는 행위는 정상적이지 않다고 생각하나"고 밝히기도 했다.

이에 대해 김남국 의원은 "오해의 소지를 만들어 죄송하다"고 오늘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해명했고, 펨코 회원을 직접 만났다고 밝힌 상황이다. 이날 만남에서 어떤 얘기를 나눴는지는 따로 밝히지 않았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