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靑 비서관·마사회장 의혹 감찰 하라

전효관 비서관 일감 몰아주기…김우남 회장 직원에 폭언 조사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전효관 청와대 문화비서관의 서울시 재직 당시 '일감 몰아주기' 의혹과 김우남 한국마사회장의 직원 상대 폭언 의혹과 관련, 즉시 감찰과 단호한 조치를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김진국 민정수석에게 두 사안에 대해 사실 관계를 철저히 확인하고, 신속하면서도 단호한 조치를 할 것을 지시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4·7 재·보궐선거 참패의 원인으로 지적되는 불공정과 '내로남불' 논란이 확산될 경우 국정운영에 타격을 줄 수 있다고 판단했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임기 1년을 앞둔 가운데 권력 주변을 엄격하게 관리하고, 공직 기강을 다잡자는 의중도 담긴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례적이지 않느냐'는 질문에 "신속히 결정한 사례가 많이 있다"고 밝혔다.

전 비서관은 (故)박원순 전 시장 시절 서울시 혁신기획관으로 재임하며 2014~2018년 과거 자신이 창업한 회사가 51억원 규모의 사업을 수주할 수 있도록 일감을 몰아줬다는 의혹을 샀다. 억 단위 사업을 경쟁 없이 수주하는가 하면, 평가위원에 전 비서관의 지인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특혜 의혹이 불거졌다.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17~19대 3선 의원을 지낸 김 회장은 지난 2월 자신의 의원 시절 A보좌관을 비서실장으로 특채하려고 시도하는 과정에서 규정을 들어 이를 만류하는 직원에게 폭언해 갑질 논란을 불렀다. 그는 "이 XX야 내가 12년 국회의원을 그냥 한 줄 알아", "안 된다는 결론을 왜 내? 이 XX가"라고 직원을 윽박질렀다. 결국 A보좌관은 월 700만원의 급여를 받는 자문위원으로 계약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