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3월 고용 개선에도 청년실업률 높은 수준 여전"

홍남기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 주재… "민간 일자리 확대에 역량 집중"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2021년 3월 고용동향'을 주요 내용으로 한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2021년 3월 고용동향'을 주요 내용으로 한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정부는 지난달 취업자 수가 13개월 만에 증가세로 전환하면서 민간 일자리 상황이 개선되고 있으나, 청년 실업률은 여전히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판단했다.

정부는 14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를 열고 3월 고용동향을 점검하며 이같이 밝혔다.

3월 취업자 수는 2천692만3천명으로 1년 전보다 31만4천명 증가해 13개월 만에 증가로 전환됐다.

전월 대비 취업자(계절조정 취업자)는 2개월 연속 늘면서 2∼3월 두 달간 늘어난 일자리 수가 66만개로 나타났고 계절조정 고용률은 60.3%로 상승 해 코로나19 위기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이날 회의 참석자들은 공공행정과 보건복지 등 재정일자리 관련 업종이 아닌 서비스업 계절조정 취업자가 늘면서 민간 일자리 증가가 전월 대비 취업자 개선에 기여한 것으로 분석했다.

청년층의 경우 인구 감소(-13만6천명)에도 불구하고 취업자가 14개월 만에 증가 전환했으나, 청년 실업률이 10.0%로 위기 직전에 비해 높은 수준을 유지하면서 추가 고용 확대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제조업 고용 감소 폭은 4개월 연속 축소됐고, 소비 회복에 따라 서비스업 부문 취업자 수도 큰 폭으로 회복했다.

고용 질적 측면에서는 상용직 취업자가 늘고 임시일용직 취업자 수가 증가로 돌아섰다고 정부는 설명했다.

이에 대해 정부는 이러한 고용 회복세가 향후 민간 일자리 중심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기업 규제 개혁 과제를 적극적으로 발굴해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디지털, 그린뉴딜 등 유망분야에서의 투자 확대와 인재 양성, 직업능력 개발 등으로 청년층이 선호하는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며 "특별고용촉진장려금, 청년일자리창출지원 등 민간기업 고용창출 확대를 위한 추경 일자리 사업도 신속 집행할 것"이라고 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4월 이후에도 고용개선이 이어질 것"이라며 "그렇게 되도록 정부는 적극적으로 대응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추경에 포함된 26만개 직접 일자리 등 이미 발표한 고용대책을 신속하고 꼼꼼히 집행하고, 양질의 민간 일자리 확대를 지원하는 데 정책 역량을 집중하면서 기업과의 소통을 더욱 활발히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홍 부총리는 "지금 방역상황이 4차 유행으로의 이행 여부를 가를 수 있는 중요한 시점"이라며 "고용시장의 가장 큰 리스크 요인도 방역상황인 만큼 엄중함과 긴장감을 결코 늦추지 않겠다"고 부연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