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조국 수사한 이유는 '文 대통령 구하기 프로젝트'였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를 수사한 이유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를 수사한 이유는 "문재인 대통령 구하기 프로젝트"때문이었다는 주장이 나왔다.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이 2019년 7월 25일 청와대에서 윤석열 당시 신임 검찰총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함께 환담장으로 이동하는 모습.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를 수사한 이유는 "문재인 대통령 구하기 프로젝트"때문이었다는 주장이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13일 출간된 '구수한 윤석열'(리딩라이프북스)는 방송작가 김연우씨가 윤 전 총장의 대학동기들을 만나 그들이 전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이 책에 등장한 윤 전 총장의 동기는 "문재인 대통령 구하기 수사라고 했어요. 검찰총장이 해야 될 중요한 일 중에 하나가 이 정권이 무탈하게 갈 수 있도록 하는 것이고, 그러기 위해서는 문제가 될 수 있는 부분들을 애초에 정리해야 한다는 거죠. 과거 노무현 대통령 때도 주변에 탈선하는 사람들을 검찰이 들어가서 정리했기 때문에 임기 내내 부정이 없었다, 검찰총장이 할 일이 바로 그것이라고 했어요. 그런데 조국 사건을 살펴보니, 방치하면 정권에 막대한 타격을 줄 정도로 사안이 매우 심각했기 때문에 수사를 시작한 거라고요. 정권을 치려고 한 게 아니라, 정권에 부담이 될 수 있는 사람을 빨리 정리해서 안정화시키는 게 자신이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 겁니다"라고 말했다.

물론 책에서 위의 내용을 이야기한 윤 전 총장의 동기가 누구인지를 밝히지 않았다.

'구수한 윤석열'에는 이 밖에는 윤 총장이 친구들과 어울려 술 마시는 것을 좋아했고 노래실력이 뛰어나다는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또 그가 사법시험을 며칠 앞두고 친구를 위해 대구까지 내려가 함잡이를 했다는 인간미 있는 모습도 소개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