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 "윤석열은 문재인의 부역자이자 대통령병 환자일 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대통령 되면 불법탄핵의 거짓과 불의는 완전히 묻혀버린다고 주장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가 지난 10일 부산 서면역에서 부정부패 문재인 척결 총력투쟁 집회를 주도하고 있다. 우리공화당 제공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가 지난 10일 부산 서면역에서 부정부패 문재인 척결 총력투쟁 집회를 주도하고 있다. 우리공화당 제공

우리공화당이 여야를 막론 가장 유력한 차기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문재인의 부역자'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는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출간된 책에서 윤 전 총장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를 수사할 수 밖에 없었던 이유를 대학동기에게 '문재인 대통령을 구하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데 역시 문재인좌파독재정권의 부역자이고 망나니에 불과하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조 대표는 "윤석열이 문재인 대통령을 구하기 위해 조국 전 법무부장관을 수사했다는 것은 이시대를 살아가는 청년의 분노와 국민의 아픔을 전혀 생각하지 않고 불법, 부패 문재인 정권을 살려보겠다는 부역자였음을 스스로 인정한 셈"이라면서 "그동안 윤석열이 문재인의 드루킹 댓글공작, 청와대 울산선거 개입, 라임・옵티머스 수사 등 권력핵심게이트 수사에 전혀 의지를 보이지 않은 이유가 밝혀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조 대표는 "윤석열 전 총장이 박근혜 대통령 불법탄핵 과정에서 특별검사의 수사팀장으로 악랄한 수사를 지휘했는데 윤석열이 만약 대통령이 된다면 불법탄핵의 거짓과 불의는 완전히 묻혀버리게 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조 대표는 "윤석열은 불법과 부정부패를 일삼는 문재인 좌파독재정권의 공범이며 대통령병에 걸려 후배들에게 이 모든 짐을 두고 나온 비겁자에 불과하다"고 평가절하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