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좁고 동떨어진 대구시교육청, 시청사 이전 부지로 옮기자"

배지숙 대구시의원, 14일 5분 자유발언서 제안
대구시의회, 13일부터 제282회 임시회 개회

배지숙 대구시의원(달서6) 배지숙 대구시의원(달서6)

좁은 업무공간으로 시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는 대구시교육청 청사를 대구시청 이전 부지로 함께 이전하자는 요구가 대구시의회에서 제기됐다.

배지숙 대구시의원(달서6·사진)은 14일 열릴 예정인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이같이 제안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본회의에는 강은희 대구시교육감도 참석한다.

배 시의원은 "대구시교육청은 805개의 학교와 29만여명의 학생, 3만여명의 교직원을 책임지는 대구 교육 중추기관이지만, 동관을 신축한 뒤에도 여전히 공간이 협소한 상황이며 더 이상 확장도 불가능한 상태"라고 발언 취지를 설명했다.

교육청 청사를 이전할 방안으로는 '행정타운'을 제시했다. 현재 북구와 수성구, 중구에 산발적으로 흩어져 있는 대구시청·시의회·시교육청을 시청 이전 예정지인 두류정수장 일대에 집적시켜 상승효과를 일으키자는 게 핵심이다.

배 시의원은 "경북과 전남, 인천 등 사례처럼 대구시청 이전 예정지에 실질적 행정타운이 형성되면 시너지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이전 타당성과 비용, 시기 등 섣불리 결정하기 어려운 것은 인정하지만, 발전된 논의와 답변을 들려달라"고 강 교육감에게 주문했다.

대구시의회 본회의 전경. 시의회 제공 대구시의회 본회의 전경. 시의회 제공

한편, 대구시의회는 13일 본회의를 열고 시교육청이 제출한 1천841억원 규모의 추경 예산안을 심사하는 등 의사일정에 본격 돌입했다.

가장 관심을 모으는 쟁점은 지난 회기에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한 차례 연기됐던 '대구 시민안전테마파크 2·18기념공원 명칭 병기 조례 개정' 청원이다.

또 올해 7월 도입 예정인 자치경찰제를 위한 준비 절차로 마련된 '자치경찰사무와 자치경찰위원회 조례안'과 공공기관에 '노동이사' 제도를 운영하도록 조례를 개정하자는 청원도 상임위 심사 대상에 올랐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