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문재인 정부 대북정책, 北의 핵능력만 완성시켰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 연합뉴스 무소속 홍준표 의원. 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13일 "문재인의 종북정책은 핵능력 완성만을 가져왔다"라며 현 정부의 대북정책을 비판했다.

이날 홍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제 우리는 제3의 대북정책을 세워야 할 때이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의 대북 정책은 북의 핵능력을 강화시켰고 문 정부가 이를 완성시켰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권마다 바뀌는 대북 정책의 혼선을 국민적 갈등을 초래했다"며 새로운 대북 정책 수립을 언급했다.

홍 의원은 "남북 군사력 균형을 바탕으로 서로 불가침, 불간섭을 하고 조급한 통일론 보다
동서독의 교훈대로 각자 체제 아래서 어떤 체제가 국민과 인민들을 위한 체제인지 체제경쟁 정책으로 전환 해야할 때가 아닌가 생각해 본다"고 의견을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