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강론' 펼친 나경원, "합당 보다 전당대회 먼저…정당 쇄신해야"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15일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 재판이 열리는 서울남부지법으로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15일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 재판이 열리는 서울남부지법으로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이 12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전당대회를 치뤄 지도부를 구성한 후 국민의당과 합당 문제를 고민하자고 말했다.

나 전 의원은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도 조금 이따가 (합당을) 하고 싶어 하는데 존중해드리는 게 맞다"며 "전대를 통해 새 지도부가 구성되면 그 과정에서도 보여줄 수 있는 부분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당이 빨리 자강하고 쇄신해야 한다"며 "세대나 지역을 다 통합해서 아우를 수 있는 정당의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했다.

이어 "우리 당은 늘 밖에 인물이 있으면 인물 좇아 우르르 가는 경향이 있다. 그때도 전부 안철수 쪽으로 달려가는 모습이 있었다"며 서울시장 경선 초반 여론조사 지지율 선두를 달리던 안 대표를 거론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나 전 의원은 "늘 인물 중심으로 가서 떡고물 먹을 생각만 자꾸 하는 것 같다. 그래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