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이상민 "이낙연, 당대표로 미흡"…'자중지란' 시작된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2일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이낙연 전 대표를 향해 독설을 쏟아냈다.

이 의원은 "민심에 터를 잡았다면 대통령에게도 할 말을 하는 당대표로서의 리더십이 필요한데 그런 점에서는 미흡했다"라고 이낙연 전 대표를 지적했다.

그는 "정부, 청와대, 대통령과의 소통에 있어서 국정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는 평가는 당대표와 민주당이 함께 져야 하는 책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차기 당 대표에 대해 "소통과 공감능력이 활발해야 한다" "청와대와 대통령과의 관계, 민심과의 소통 능력도 매우 중요하다" "대통령과 청와대에 대한 강력한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소위 강성 의원들의 의사, 일부 의원들의 의견이 지나치게 과다 대표돼 거기에 휘둘렸다는 점에 대해 성찰이 필요하다"고 강성 지지층에 흔들린 것에 대한 자성의 목소리도 냈다.

그러면서 "민심을 되찾아오는 게 사람 마음 되찾는 것처럼 어렵다. 처음 마음을 얻는 것보다 몇배의 노력을 들여도 될까말까한 공력이 필요하다"며 "그런 현실 인식을 같이 하는 것이 민주당 구성원 모두에게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초선의원들의 성찰에 목소리에 대해서는 "소신을 밝힌 건 매우 뜻깊다고 생각하고 박수를 보낸다"며 응원의 메시지를 남겼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