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당직자 폭행+거짓말' 논란 "송언석, 윤리위 회부"

제명, 탈당 권유, 당원권 정지, 경고 등 징계 가능성

주호영, 송언석. 연합뉴스 주호영, 송언석. 연합뉴스

11일 주호영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대구 수성갑 국회의원)는 같은 당 송언석 국회의원(경북 김천)이 지난 4·7 재보궐선거 당일 개표상황실에서 당직자를 폭행한 사건과 관련, 이번 주 중 송언석 의원을 윤리위원회에 회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호영 대행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서울시와 부동산 정책협의회를 마친 후 기자들에게 "금주 중 당헌당규 절차에 따라 윤리위에 회부하고 절차를 밟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송언석 의원은 선거일 당일 밤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 개표상황실에 자신의 자리가 마련돼 있지 않았다는 이유로 사무처 당직자에게 욕설을 하며 정강이를 수차례 걷어차는 등의 폭행을 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사건 발생 당일 사무처 당직자들은 성명을 공개, 송언석 의원의 공개 사과와 탈당, 의원직 사퇴 등을 요구한 바 있다.

이어 송언석 의원은 언론에 당직자 폭행 여부에 대해 "발길질한 적 없다.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했다가, 다음 날 폭행 사실을 인정하고는 사과문을 들고 사무처로 찾아가면서, 거짓 해명 논란에도 휩싸였다.

이처럼 폭행 논란에 거짓말 논란까지 더해지면서, 국민의힘 중앙당 홈페이지에는 송언석 의원을 비판하는 항의글이 대거 이어지기도 했다.

앞서 이날 같은 당 조경태 의원(부산 사하을)은 "송언석 의원의 잘못된 언행은 우리당을 지지한 국민들에게 큰 실망을 안겼다"며 "윤리위 회부 등 강력한 징계조치를 취하길 바란다"고 촉구한 바 있다. 이어 주호영 대행이 당의 방침을 밝힌 맥락이다.

송언석 의원에 대한 윤리위에서는 제명, 탈당 권유, 당원권 정지, 경고 등의 징계가 결정될 수 있다.

▶아울러 주호영 대행은 안철수 대표가 이끄는 국민의당과의 합당 문제에 대해서는 "(국민의당의)합당 생각이 확인되고 우리 측 의사를 물어서 (뜻이)일치할 경우 통합 전당대회를 하고, 그렇지 않으면 않은 대로 (따로)전당대회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자신의 당대표 출마 여부에 대해 주호영 대행은 "국민의당과의 통합 문제가 정리되고 중요한 일이 가닥이 잡히고 나면, 그 뒤에 개인적인 문제를 고민할 것"이라고 했다. 거취 결정 시점을 두고는 "중요한 일들을 매듭지은 후"라고 부연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