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與 패배? 페미니즘 올인해서"→진중권 "질 나쁜 포퓰리즘"

이준석 페이스북 캡처 이준석 페이스북 캡처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최고위원이 4.7 재보궐선거 민주당 참패 원인을 "여성주의(페미니즘) 운동에만 올인한 결과"라고 지적한 것을 두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아주 질 나쁜 포퓰리즘"이라고 응수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민주당이 2030 남성의 표 결집력을 과소평가하고 여성주의 운동에만 올인했으니 이런 결과가 나온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글에서 "유시민 씨 같은 분은 남성이 축구 보고 롤하느라 여성보다 공부를 안 하니 여성보다 불리하다는 어처구니 없는 소리나 해댔다"며 "박원순 시장 성추문 앞에 서서는 페미니스트들이 만족하지 못할만한 이야기를 하고, 피해호소인 이야기를 하니까 페미니스트 표도 달아나서 20대 여성층에서 군소 후보에게 15%를 뺏긴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거 그는 "성평등이라고 이름 붙인 왜곡된 남녀갈라치기 중단하지 않으면 민주당에 20대 남성표가 갈 일은 없다"며 "10만원 줘도 안되고요, 지하철 요금 40% 할인해줘도 안되고요, 데이터 5기가 줘도 안 된다"고 경고했다.

진 전 교수는 해당 글에 직접 댓글을 달고 "아주 질 나쁜 포퓰리즘"이라고 지적했다. 이 전 최고위원이 여당의 페미니즘 정책을 비판하는 것을 청년 남성 유권자에 어필하기 위한 포퓰리즘으로 치부한 셈이다.

이에 전 최고위원은 "그건 50대 이상의 성평등에 대한 인식과 2030의 인식이 달라서 그래요"라고 맞받았다. 두 사람의 논박은 더 이어지지 않았다.

다만 진 전 교수는 다른 댓글을 달고 "뭘 크게 착각한 거 같은데, 계속 그렇게 해봐라. 말 한 마디로 순식간에 곤두박질 치게 만들어줄 테니까"라고 경고했다.

다음은 이준석 전 최고위원 페이스북글 전문.

민주당이 2030 남성의 표 결집력을 과소평가하고 여성주의 운동에만 올인했으니 이런 결과가 나온겁니다. 그러니까 유시민씨 같은 분은 남성이 축구보고 롤하느라 여성보다 공부를 안하니 여성보다 불리하다는 어처구니 없는 소리나 해댔고요.
또 그렇게 하다가 정작 박원순 시장 성추문 앞에 서서는 페미니스트들이 만족하지 못할만한 이야기를 하고, 피해호소인 이야기를 하니까 페미니스트 표도 달아나서 20대 여성층에서 군소후보에게 15%를 뺐긴겁니다.
왜 어제부터 계속 얘기해줘도 다들 그거 빼놓고 다른 이야기 찾아다니느지 모르겠습니다. 성평등이라고 이름 붙인 왜곡된 남녀갈라치기 중단하지 않으면 민주당에 20대 남성표가 갈일은 없어요.
10만원 줘도 안되고요, 지하철 요금 40% 할인해줘도 안되고요, 데이터 5기가 줘도 안돼요.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