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주민 생활만족도 '5위'…이철우 지사 3위·권영진 시장 5위

경기 1위…전남·제주·서울 뒤이어

권영진(왼쪽)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지난 1일 오전 대구 중구보건소와 안동시 보건소에서 각각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대구시·경북도 제공 권영진(왼쪽)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지난 1일 오전 대구 중구보건소와 안동시 보건소에서 각각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대구시·경북도 제공
리얼미터 제공 리얼미터 제공

대구 주민들의 생활 만족도가 17개 광역단체 가운데 다섯 번째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대구는 지난 2월 대비 가장 큰 폭의 만족도 상승세를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9일 발표한 '3월 전국 광역단체별 주민생활 만족도'에 따르면, 대구의 주민생활 만족도는 58.1%로 5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북은 53.7%를 기록하며 9위에 자리했다. 전국에서 가장 만족도가 높은 지역은 경기도(67%)였으며, 전남(64.2%), 제주(64%), 서울(60.9%) 등 순이었다.

대구경북 모두 지난달에 비해 긍정평가 상승 폭이 두드러졌다. 대구는 전월 대비 5%포인트(p) 상승했고, 경북은 전월 대비 2.2%p 올랐다.

17개 광역단체 전체의 평균 주민 생활 만족도는 56%, 평균 불만족도는 38%였다.

서울과 부산을 제외한 전국 광역단체장 평가에서는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52.7%의 지지율로 3위를 기록했고, 권영진 대구시장은 49.1%의 긍정평가를 받아 5위에 올랐다.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65.1%로 가장 높은 긍정평가율을 나타냈고, 이재명 경기도지사(61.4%)가 뒤를 이었다. 15개 광역단체장 전체의 평균 긍정평가는 46.6%, 평균 부정평가는 40.2%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지난 2월 22일~3월 1일, 3월 25~30일까지 전국 18세 이상 남녀 8천500명(시도별 5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통계분석은 2개월 이동 시계열 자료분석 기법에 따라 1만7천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 응답률은 5.5%다. 자세한 조사 결과는 리얼미터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