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2030 의원 "선거 패배 우리 탓"→이준석 "남녀 갈라치기가 원인" 지목

더불어민주당 전용기, 오영환, 이소영, 장경태, 장철민 등 초선 의원들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 2030의원 입장문'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전용기, 오영환, 이소영, 장경태, 장철민 등 초선 의원들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 2030의원 입장문'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청년 의원들이 4.7 재보궐선거 참패 원인으로 '야당탓·언론탓·청년탓'이라는 당의 시각에 동의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힌 가운데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최고위원이 '성평등이란 이름 붙인 왜곡된 남녀 갈라치기'가 원인이라고 진단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민주당이 2030 남성의 표 결집력을 과소평가하고 여성주의 운동에만 올인했으니 이런 결과가 나온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유시민씨 같은 분은 남성이 축구보고 롤하느라 여성보다 공부를 안하니 여성보다 불리하다는 어처구니 없는 소리나 해댔다"며 "박원순 시장 성추문 앞에 서서는 페미니스트들이 만족하지 못할만한 이야기를 하고, 피해호소인 이야기를 하니까 페미니스트 표도 달아나서 20대 여성층에서 군소후보에게 15%를 뺏긴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거 그는 "성평등이라고 이름 붙인 왜곡된 남녀갈라치기 중단하지 않으면 민주당에 20대 남성표가 갈 일은 없다"며 "10만원 줘도 안되고요, 지하철 요금 40% 할인해줘도 안되고요, 데이터 5기가 줘도 안 된다"고 경고했다.

앞서 이날 민주당 청년의원들은 도종환 민주당 비대위원장과의 간담회에서 "보궐선거 참패요인을 야당탓, 언론탓, 청년탓으로 돌리는 것에 동의할 수 없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더불어민주당 2030대 의원(오영환·이소영·장경태·장철민·전용기)들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돌아선 국민의 마음의 원인은 저희를 포함한 민주당의 착각과 오판에 있었음을 자인한다"며 "선거 유세 현장과 삶의 현장에서 만난 20대 30대 청년들은 민주당에 싸늘하고 무관심했고 지난 1년 동안 많은 분의 마음이 돌아섰음을 현장에서 느꼈다"고 밝혔다.

이들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검찰개혁의 대명사라고 생각했지만 그 과정에서 국민들이 분노하고 분열한 것은 아닌가 반성한다"며 "재보선을 치르게 된 원인이 민주당 공직자의 성 비위 문제였음에도 당은 당헌·당규를 개정해 후보를 내고 피해자에 대한 제대로 된 사죄도 없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재보궐선거 참패 원인을 야당, 언론,국민,청년 탓으로 돌리는 목소리에 저희는 동의할 수 없다"며 "지금은 오로지 우리의 말과 선택과 행동을 되돌아봐야 하는 시간"이라고 말했다.

한편, 4.7재보선 지상파 3사 출구조사 결과 2030대 유권자들은 오세훈 당시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에 대한 지지세가 높은 것으로 나타난 바 있다.

20대 남성 중 72.5%가 오 후보를, 22.2%는 박 후보를, 20대 여성 중 44%는 박 후보, 40.9%는 오 후보를 지지한 것으로 예측돼 성별 지지 성향이 갈렸다.

30대 남성은 오 후보 63.8%, 박 후보 32.6%, 30대 여성은 오 후보 50.6%, 박 후보 43.7%로 30대는 오 후보에 대한 지지가 과반으로 조사됐다.

다음은 이준석 전 최고위원 페이스북글 전문.

민주당이 2030 남성의 표 결집력을 과소평가하고 여성주의 운동에만 올인했으니 이런 결과가 나온겁니다. 그러니까 유시민씨 같은 분은 남성이 축구보고 롤하느라 여성보다 공부를 안하니 여성보다 불리하다는 어처구니 없는 소리나 해댔고요.
또 그렇게 하다가 정작 박원순 시장 성추문 앞에 서서는 페미니스트들이 만족하지 못할만한 이야기를 하고, 피해호소인 이야기를 하니까 페미니스트 표도 달아나서 20대 여성층에서 군소후보에게 15%를 뺐긴겁니다.
왜 어제부터 계속 얘기해줘도 다들 그거 빼놓고 다른 이야기 찾아다니느지 모르겠습니다. 성평등이라고 이름 붙인 왜곡된 남녀갈라치기 중단하지 않으면 민주당에 20대 남성표가 갈일은 없어요.
10만원 줘도 안되고요, 지하철 요금 40% 할인해줘도 안되고요, 데이터 5기가 줘도 안돼요.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