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당직자 폭행' 송언석, 의원 아닌 인간 자격 없는 것…제명해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8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의힘 송언석 의원의 폭력사태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화면 캡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8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의힘 송언석 의원의 폭력사태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화면 캡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개표방송 때 자신의 자리를 만들어 놓지 않았다며 당직자를 폭행한 것으로 알려진 국민의힘 송언석 의원을 "당에서 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진 전 교수는 8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송언석 의원이 당직자 폭행에 대해 사과한 기사를 올리며 "의원 자격이 아니라 인간 자격이 없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또 "용서하면 절대 안된다"라며 "사과로 끝낼 일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앞서 지난 7일 밤 국민의힘 사무처 당직자들은 성명을 내고 "송 의원이 당사 개표 상황실에서 본인의 자리가 없다는 이유로, 사무처 국장 및 팀장급 당직자에게 발길질 등의 육체적 폭행과 욕설 등의 폭력을 자행했다"고 밝혔다.

당시 송 의원을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보이다가 일이 커지자 공식적으로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피해 당사자들은 당의 발전과 당에 대한 송언석 의원의 헌신을 고려해 선처를 호소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